Last Edit : 2018.8.14 화 23:03
 
 
,
특별기획/고영철의 향토연구"제주의 원류를 찾아서.."
[향토문화]관방유적..무릉1리 무릉향사대들보는 원래 보성리(안성리의 착각인 듯) 객사 건물에서 가져온 것
고영철(제주문화유산답사회장)  |  http://www.jejuhistor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8.02.13  01:28: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무릉1리 무릉향사


무릉향사 鄕舍

 

위치 ; 대정읍 무릉1리 2396-2.
유형 ; 관방유적(관청건물)

 

   
 

무릉1리 향사는 무릉초등학교 남쪽 100m쯤에서 서남쪽으로 난 길로 들어서면 바로 북쪽에 있다.

이 향사는 대정현 객사(안성리 소재)로 사용하던 건물을 서기1932년 무릉1리 2894-11번지로 이설한 것이었다.

서기1948년부터 무릉지서·대정읍 무릉출장소·모슬포우체국 무릉분국 등의 청사로 이용해 오다가 건물이 노후하자 전통향사 보존을 위해 현위치인 무릉1리 2396-2번지에 도비(道費)와 군비(郡費)를 투입하여 서기1989년 10월 30일 착공하여 서기1990년 2월 16일 완공한 것이다.(무릉1리 향사복원비)

크기는 정면 5칸 측면 2칸이다. 좌우 양쪽의 바깥벽은 165cm 정도 높이까지 현무암으로 쌓아올리고 그 위에는 회를 발랐으며 중간에는 작은 여닫이나무문을 달았다.

전면의 기둥 밑에는 낮은 주춧돌이 받쳐 있고, 퇴에는 마루를 놓지 않았다. 출입문은 3개를 만들었고, 문과 문 사이 가운데에는 기둥이 있고 문과 기둥 사이의 벽은 상하로 2등분되어 거기에는 회를 발라 마감하였다.

내부에는 마루를 크게 마련하고 양쪽에 방을 꾸몄다. 방과 나란히 좁은 공간을 두었는데 아마 난방을 위한 작업공간이 아닌가 여겨진다. 천정에는 서까래 사이를 회바름으로 처리하였다. 지붕은 우진각 기와이다.

이 건물에 쓰인 포(대들보)는 원래 보성리(안성리의 착각인 듯) 객사 건물에서 가져온 것이다. 거기서 가져온 목재들은 무릉1리와 2리가 반분(半分)했는데 무릉2리는 평지동에 향사를 지었다.(서기1996년 1월, 무릉1리 원로회장 강태진씨 71세)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道, 제주시 승진 ‘자괴감’..4급 티오 배려해야”
2
“구좌읍, 기우제 봉행...부디 하늘에 전달됐으면..
3
“오름, 마을과 트래킹코스 등 발전해야..“
4
“폭염에 가뭄 걱정”…구좌읍, 전폭적 지원
5
”신산머루 도시재생..도시재개발로 해야..“
6
“삼나무훼손..세계환경수도 ‘너 자신을 알라’”
7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 전면 철회하라”
8
원 지사 “비자림로 아름다운 생태도로로..”..“무늬만”
9
“사업장폐기물 솜방망이 처벌..‘단속 한계’”
10
고길림 시장 직무대리, '농촌지도자 제주시연합회 회원 역량강화 기술교육 워크숍' 참석
환경포커스

”신산머루 도시재생..도시재개발로 해야..“

”신산머루 도시재생..도시재개발로 해야..“
국토부 공모로 도시재생사업 선도지역으로 지정돼 83억원이 투입되는 제주시 일도...
환경이슈

"우리가 지나온 과거, 그리고 가야할 미래.."

“아이는 우리가 지나온 과거요, 노인은 우리가 가야...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일보가 5월1일 창간9주년을 맞이했습니다.햇...

"전문가는, 칼을 갈지 않습니다.."

무조건 받아야 한다는 택배가 왔다고 합니다.반송할 ...

"이 반짝이는 물은 우리 조상들의 피다.."

우리나라의 지성 신영복 선생의 옥중서간 ‘감옥으로 ...

"젊은 그대..왜 이곳을 찾았는가..?"

농약이나 비료를 주지 않고 될 수 있으면 최소한의 ...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