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Edit : 2018.9.21 금 23:57
 
 
,
박대문의 야생초이야기
[야생초이야기]히말라야등불 (진달래과)박대문(환경부 국장 역임,,우리꽃 자생지 탐사 사진가)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8.02.14  08:10: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히말라야등불 (진달래과) agapetes serpens 


 

   
 


지구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의 하나라고 하는 포브지카 계곡에서
세계적 희귀조인 아름다운 검은목두루미 탐방을 끝내고
해발 3,175m인 사실라(Sasila) 정상을 넘어가는 길입니다.
해발 2,880m에 있는 포브지카는 히말라야 동부의 부탄에 있는 빙하 계곡입니다.
울창한 숲의 가파른 언덕이 에워싼 이 계곡의 바닥은
검은목두루미의 가장 큰 겨울 서식지로서
2016년 강티-포비지 람사르 사이트로 지정된 곳입니다.

포브지카 계곡을 둘러싼 울창한 삼림의 사실라 고개는
국내에서는 볼 수 없는 운무림(雲霧林, cloud forest)입니다.
이러한 곳은 끊임없이 구름이나 안개가 끼는 지역이므로
높은 습도 때문에 이끼류나 착생식물이 나무에 두껍게 붙어 자랍니다.

운무림을 지나자면 치렁치렁 매달린 이끼 더미나
두터운 이끼 식물 덩어리가 괴기스럽게 얽혀 있어서
때로는 오싹한 무서움증이 들기도 합니다.
그 울창하고 칙칙한 운무림 속에서

작지만 또렷한, 앙증맞게 고운 호롱불 같은 빨간 꽃을 만났습니다.

으스스한 운무림에서 만난,
작지만 밝게 빛나는 빨간 호롱불 같은 꽃
국내에서 ‘히말라야등불’이라 불리는 아가페테스 세르펜스였습니다.
마치 옛 전설 속의 캄캄한 밤길 산속에서 만난 호롱불처럼 반가웠습니다.
묵직한 이끼류가 켜켜이 뒤덮인 숲속에서 밝게 빛나는 작은 호롱불.
무술년 원단(元旦)을 맞아 새해를 밝게 빛내줄 축복의 등불로 소개합니다.

화훼점에서의 유통명이 ‘히말라야등불’인 아가페테스 세르펜스와
비슷한 종으로 인디언귀걸이(Agapetes Ludgvan Cross),
심홍수목(深弘樹夢, Agapetes lacei Craib) 등이 있습니다.
이들은 같은 속(屬)의 식물로서 꽃 피는 시기나 모습, 자라는 환경이 비슷합니다.
추위에 약해서 노지 월동은 안 되고 여름에는 시원하게 해 주어야 합니다.
주로 실내 분재용으로 많이 재배하고 있는 식물이며
화훼점에 따라서 심홍수라복, 홍초롱, 등롱화 등 유통명이 약간 다르기도 합니다.


 

필자소개

박대문

 

환경부에서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과장, 국장, 청와대 환경비서관을 역임했다.우리꽃 자생지 탐사와 사진 촬영을 취미로 삼고 있으며,
시집 『꽃벌판 저 너머로』, 『꽃 사진 한 장』, 『꽃 따라 구름 따라』가 있다.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하나님의 교회, 이웃들의 명절 준비 돕는다
2
“제주시 인사 불만은(?)..진흙탕 인사..”
3
“제주시 공무원들은 시민에 충실한 공복ᆢ ''
4
"경제가 어렵습니다...골목상권 살려야 합니다.."
5
(기자수첩)자괴감에 빠진 제주시 공무원들..
6
신산머루 주민들, ‘신산머루 재개발 해달라’
7
(기자수첩)고희범 시장 초췌..'연일 강행군,쉬면서.."
8
“신산머루..재개발할 곳 아닌 것 같다”
9
전기차 충전구역 일반차량 주차 과태료 10만원
10
복권기금으로 제주를 일궈온 해녀 직업병 고친다.
환경포커스

"벚꽃 '이상개화'..남북정상회담 길조(?)"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길조일까....제주지역 곳곳에 때 아닌 벚꽃이 피어 ...
환경이슈

"우리가 지나온 과거, 그리고 가야할 미래.."

“아이는 우리가 지나온 과거요, 노인은 우리가 가야...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일보가 5월1일 창간9주년을 맞이했습니다.햇...

"전문가는, 칼을 갈지 않습니다.."

무조건 받아야 한다는 택배가 왔다고 합니다.반송할 ...

"이 반짝이는 물은 우리 조상들의 피다.."

우리나라의 지성 신영복 선생의 옥중서간 ‘감옥으로 ...

"젊은 그대..왜 이곳을 찾았는가..?"

농약이나 비료를 주지 않고 될 수 있으면 최소한의 ...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