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감사위는 제주시장 오찬간담회 위법성 조사하라"
상태바
전공노 "감사위는 제주시장 오찬간담회 위법성 조사하라"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8.06.11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본부장 김충희)는 고경실 제주시장이 선거를 앞두고 실.국별 오찬간담회를 개최해 관련해 감사위의 조사를 촉구했다.

전공노는11일 성명을 통해 "'오얏나무 아래서는 갓끈을 고쳐쓰지 말라'고 하였거늘 공명선거를 진두 지휘해야 할 제주시장이 선거가 코 앞인 시점에서 한 행동이 적절했는지 더 나아가 불법은 없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무슨 의도로 간담회가 계획됐고, 어떤 대화가 오갔으며, 계산은 회계지침에 적정한지 등 과연 갓끈만을 고쳐쓰고, 오얏 열매에 손대지 않았는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감사위원회는 제주시장 주재 실국별 간담회 내용에 대한 위법여부를 비롯해 언론에서 보도된 보조금 수령단체가 근무시간 중 일부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사례와 단체 종사자의 상근의무와 배임에 관한 적법여부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전공노는 "공무원 신분을 망각하고 직권을 이용해 관변단체, 법인 등을 대상으로 부정의적 행동을 하는 일부 극소수 몰지각한 정치공무원들은 즉각 공직을 떠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