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생태숲』 덜꿩나무와 개머루의 조화
상태바
『한라생태숲』 덜꿩나무와 개머루의 조화
  • 한라생태숲
  • 승인 2018.11.0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생태숲
 

『한라생태숲』 덜꿩나무와 개머루의 조화

               

덜꿩나무와 개머루 1

 

 

덜꿩나무 잎이 언제 저리 붉어졌는지.....

키 큰 나무들 아래서 별 티를 내지 않고 있던 덜꿩나무가 붉게 타오릅니다.

이쯤 빨갛게 익은 열매가 매달려 있을 만도한데 그 열매는 벌써 새들이 채갔나 봅니다.

 

 

덜꿩나무와 개머루 2

 

 

붉게 물들어가는 덜꿩나무 앞에서는 키 큰 나무를 타고 오르다 치렁치렁 덩굴줄기를 늘어뜨린 개머루가 보입니다.

시들어가는 잎 사이에서 남보랏빛으로 익어가는 열매들이 반짝이는군요.

두 식물은 뜻밖의 조화를 이루며 가을 숲 한구석을 감동으로 채워놓았습니다.

 

 

덜꿩나무와 개머루 3

 

 

머루와 닮았지만 먹지 못하는 머루라고 하여 ‘개머루’라고 이름 지어졌다는데 열매의 빛깔이 너무 고와 안타까운 이름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개머루는 열매가 단단하여 바로 먹지는 못하더라도 약용으로 이용되며, 무엇보다 숲의 동물들에게는 좋은 먹을거리가 됩니다.

 

 

덜꿩나무와 개머루 4

 

 

열매는 9월 이후 보랏빛을 거쳐 짙은 남색으로 익어갑니다.

얼핏 보아도 맘을 사로잡지요?

6월경 피는 꽃 또한 그리 튀지 않는 빛깔로 피지만 많은 곤충들을 불러 모읍니다.

 

 

덜꿩나무와 개머루 5

 

 

오늘은 비에 젖은 단풍과 열매들이 자신의 빛깔을 맘껏 발휘하는 날인가 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