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선사 협조로 실시간 해양조사 시스템 구축
상태바
민간선사 협조로 실시간 해양조사 시스템 구축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8.12.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산과학원, 고흥-제주(남해고속(주)), 등 7개 항로
▲ 한반도 주변 해역 민간선박 활용 실시간 해양조사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서장우, 이하 ‘수과원’)은 5일 민간선사들의 협조를 얻어 우리나라 주요 연안항로를 오가는 선박(여객선, 화물선)을 이용해 실시간 해양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수과원은 국내항로인 인천-백령도(케이에스해운(주)), 목포-홍도, 고흥-제주(남해고속(주)), 부산-제주(동북아카페리(주)), 동해-울릉, 울릉-독도(씨스포빌(주))이고, 국제항로인 동해-블라디보스톡(DBS크루즈(주)) 등 7개 항로에서 해양조사를 수행 중이다.

또한 한-일, 한-중 항로에 대해서도 관계기관과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민간선박에 장착된 해양조사 시스템은 각종 센서(수온, 염분, 클로로필a), GPS, 자동 데이터 전송부분 등 3개로 구성돼 있다.

해수 관측 센서로 측정된 데이터는 GPS를 통해 위치정보와 함께 실시간으로 서버에 자동 전송돼 확인된다.

연안 항로에 대한 실시간 관측으로 단기적으로는 수온과 염분의 변화를 통해 어장분포 변동을 바로 알 수 있게 됐고, 장기적으로는 기후변화에 의한 한반도 주변 해역의 연속적인 표층변화 모니터링과 빅데이터 구축이 가능하게 됐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민간선사의 협조로 새롭게 구축된 실시간 해양조사 시스템이 한반도 주변 해양현상 규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