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린 당신같은 비인간적인 도지사를 뽑지 않았다..”
상태바
“우린 당신같은 비인간적인 도지사를 뽑지 않았다..”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9.01.2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칼럼)제2공항 때문에 왜 제주도민 김경배 씨가 목숨을 걸어야 하나
 

 

제주도민 김경배 씨가 36일 째 제2공항 건설을 반대하는 목숨을 건 단식투쟁을 계속 하고 있다.

참으로 걱정이 크다.

얼마전 원희룡 도지사를 만나기도 한 김 씨는 도지사 면담후 “원 지사가 비인간적인 사람이라는 사실만 확인했다”며 실망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도 그럴 것이 목숨을 건 투쟁을 하는 사람에 대해 “그게 불법인 줄 아시죠?”라는 상식 이하의 말로 단식투쟁중인 김 씨를 대했으니 어쩌면 당연한 그에 대한 평가이기도 할 것이다.

김 씨는 23일 원희룡 지사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발표하며 그의 심정을 정확히 밝히고 있다.

 

“저의 단식은 단지 저의 터전을 잃는 것만이 억울해서 하는 고행이 아닙니다. 제2공항이 들어서면 암울해지고 말 제주의 미래가 너무도 뻔히 보이기 때문입니다.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은 있는 그대로 잘 지켜져 자손대대 영원한 유산으로 남겨져야 하고 이 나라 국민 모두의 안식처가 되어주는 자연이 살아있는 보물섬으로 영원히 남아있어야 합니다.

지금도 제주는 상하수도문제, 쓰레기문제, 교통문제 등 난개발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제2공항이 들어서면 터전을 잃고 난민신세가 되고 말 지역주민은 물론 제주의 자연은 대재앙의 길로 들어서게 됩니다.

제주도민이면 누구나 위태로운 삶을 살아야 되는 걸 우려하고 있으며, 공군기지가 그 진짜 목적이라는 확신에 가까운 의심마저 갖고 있는 상황입니다. 제주의 자연도 사람도 지켜야 되는 본분을 가진 지사님만 이를 외면하고 있다고 밖에 생각할 수 없습니다.

제2공항은 이 땅의 주인으로 살아온 제주사람으로부터 제주를 빼앗아 착취의 땅, 끝없는 아픔의 땅, 슬픈 제주로 만들게 될 것입니다.”

 

김 씨는 이어 “제주의 미래는 국토부는 물론이고 도지사라 해도 맘대로 좌지우지할 수 없는 도민 모두의 것이기 때문”이라며 “제주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요구 후 진행여부를 결정하자는 요구에 대한 지사님의 합당한 입장표명과 조치를 약속할 때까지 결단코 저의 단식을 끝내지 않을 것”이라는 의지를 밝혀 걱정스럽게 만들고 있다.

 

you’re so vain이라는 오래된 팝송에 나오는 가사내용이 있다.

 

몇 년 전 내가 아주 순진했을 때

당신은 내 애인이었죠.

우리는 너무 잘 어울리는 짝이 될 거고

당신은 결코 내 곁을 떠나지 않을 거라 말했었죠.

그러나 당신은 당신이 사랑했던 걸 버렸어요.

그중 하나는 바로 나죠.

난 그들이 내 커피잔의 구름처럼

흘러가리란 꿈을 꾸었더랬죠.

내 커피잔의 구름처럼 흘러가리란 꿈을...

 

vain이라는 단어의 뜻은 1. 헛된, 소용없는 2. 자만심이 강한, 허영심이 많은 등이다.

 

쌩떽쥐 베리의 어린 왕자라는 소설에서도 vain man이라는 단어가 나온다.

허영심이 가득한 사람이라는 뜻이다.

 

어린 왕자가 두 번째 방문한 행성에는 모두가 자기를 존경하고 칭찬만 해야 한다는 허영심 많은 사람이 사는 행성이었다.

어린 왕자가 그를 방문했을 때 그는 어린 왕자에게 손뼉을 치게 하고는 모자를 올려 인사하는 연습을 반복한다.

이같은 단조로운 일에 실증을 느낀 어린 왕자가 묻는다.

모자를 내리고자 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그러나 그 배인 맨은 그 말은 들은 채도 하지 않는다.

쌩땍쥐 베리는 이에 대한 해설에서 "허영심이 가득한 사람들은 칭찬하는 말 외에는 어떤 말도 들으려 하지 않는다"고 지적한다.

허영심 많은 사람들의 실상을 이처럼 신랄하게 비웃고 있는 것이다.

이는 칭찬의 말만 들으려 하고 비판의 말은 듣기 싫어하는 우리 제주도의 도지사와 똑 닮아 있어서 놀랄 정도다.

원희룡 도지사는 국내에서 아마 가장 공부 잘하는 몇사람 중에 꼽힐 정도로 수재다.

 

하지만 아무리 수재라 해도 인간성이나 사람에 대한 배려가 없는 냉혹한이라면 낙제자보다도 못하다는 평을 듣게 될 것이다.

역사는 모든 정치인과 지도자를 냉정하게 평가한다.

지금 원 지사는 역사적으로 영원히 제주도민으로부터 비난받을 일들을 만들고 있는 중이다.

만약 김경배씨에게 본의 아닌 불상사라도 생기게 되는 날..

그의 정치경력도 그 자리에서 끝나 버릴 것이라는 점에서, 원 지사도 김 씨의 단식에 자유로울 수는 없는 상황이다.

이제 얼마 후면 새해를 맞이하는 설날이 다가온다.

그를 설날 이전에 어떻게든 집으로 돌려 보내 몸부터 잘 챙기게 하라.

원희룡 지사는 허영심만 가진 사람이라는 비난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가장 먼저 김경배 씨부터 살리는 일에 주력하라.

그게 제주도와 원 지사 개인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다.

우린 당신들처럼 도민들로부터 외면만 받는 그런 비인간적인 도지사를 뽑지 않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