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좌농협 하나로마트 직원 횡령 의혹, 철저히 조사해야"
상태바
"구좌농협 하나로마트 직원 횡령 의혹, 철저히 조사해야"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9.02.12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농민조합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합은 12일 공동 성명을 내고 "최근 모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한 직원이 수년간 고기를 빼돌려 본인이 운영하는 정육점에서 이를 판매해 수천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는 엄중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성명은 "10년 가까이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는 게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며, "이 사건은 장기간 횡령을 해온 점에 비춰볼 때 개인의 일탈로 보기에는 납득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농협내의 비호세력 또는 공조자가 있는지 철저한 감사와 사법당국의 조사로 관련 책임자를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역농협은 이미 관리감독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조합원들의 적절한 무관심과 '좋은 게 좋은 것', '조합장 한 마디면 안 되는 취직도 만사형통'이라는 말은 이미 공공연한 비밀이다. 이러한 복합적인 요인이 농협을 이 지경까지 만든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지역농협 개혁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제주농협은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은 물론, 공개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