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기물 불법반출, 항만에서 감시해야.."
상태바
"폐기물 불법반출, 항만에서 감시해야.."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9.03.2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포커스 속보)제주도 '다각적인 방법으로 앞으로의 대책 세우겠다' 밝혀
 

 

“제주도에서는 폐목재까지 소각시킵니다. 사실 생활폐기물을 소각, 처리하기도 힘든 상황인데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은 많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생활쓰레기는 처리할 방법이 없으니 1차 파쇄해서 래핑해 쌓아놓는 수준인데 현재 불연성 가연성을 분리가 가능한 기술이 있는데도 제주도에는 이런 기술적인 처리방법을 연구하는 노력을 안 하는 것 같아 아쉽습니다.”

한 폐기물전문가의 지적이다.

육지부에서 토지를 임대해 폐기물을 쌓아놓고 도주하는 사례가 많은 것도 이들 폐기물에 대한 처리방법이 마땅찮은  업자들이 공공연히 저지르는 범죄행위로 분석되고 있다.

동복리 소각로가 개통되면 평균 하루에  제주시 250톤, 서귀포시 140톤의 생활쓰레기가 발생하는데 이중 400여톤을 처리한다 해도 다른 폐기물까지 들어간다면 매일 78톤 정도는 계속 쌓일 수 밖에 없다는 지적도 있다.

더욱이 서귀포시 지역 쓰레기까지 동복리가 소각을 감당하게 됨으로써 동복리 소각로 수명을 짧게 만들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이런 문제 때문에 제주시는 봉개소각로를 앞으로 2년 동안 서귀포시는 5년 더 현재의 소각시설을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라고 한다.

동복리 소각로의 실제 가등량이 400톤이라 볼 때 1년에 한번 정기점검까지 하게 되면 이 기간동안은 소각로가 멈춰서게 된다는 점에서 예비소각로를 더 만들어 놓아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따라서 이들 폐기물을 무조건 소각만 할 것이 아니라  재생에너지로 만들 중간처리업자가 더 많이 생겨야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단순히 수집, 운반만 담당하게 할 것이 아니라 이를 통해 재생에너지를 만드는 업체가 더 많아져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새로 만드는  소각장을 더 오래 쓰기 위해서는 사업장폐기물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것도 거듭되는 업계의 주장이다.

 

문제는 더 있다.

제주도에서 나온  폐기물을 무허가 업자가 불법차량을 통해 육지부로 싣고 나가면 육지 어디로 나가는 지 전혀 알 수 없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관리도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역 일부 중간처리업자들의 경우 올바로시스템(폐기물 처리의 전 과정을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고 아무도 모르게 육지부로 불법반출하는 업체가 3-4군데는 있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제보에 따르면 이들은 불법운행 차량으로 등록이 안된 카고트럭을 이용, 육지부로 나가 토지나 창고를 임대한 후 그대로 버리고 도망을 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결국 언젠가는 이번처럼 제주도로 돌아와야 할 쓰레기라는 것이다.

"광양항에 제주도에서 나간 건축폐기물 가득 차 있다"고 말한 한 업자는 "자치경찰에서라도 항만 등을 운항하는 자동차에 대한 조사 등 적극적인 관리를 하지 읺으면 이같은 문제는 앞으로도 계속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제주도 환경보전국 김양홍 자원순환팀장은 “일부 중간처리업자가 차에 폐기물을 몰래 싣고 육지부로 나가는 경우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하고 “이들에 대한 관리를 앞으로 연구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예비 소각로 문제에 대해서는 “소각로는 도지사의 의지보다도 환경부는 물론 정부 예산부서와의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라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제주도는 다각적인 방법으로 앞으로의 대책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