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라도서관, 원도심 따라 걷는 건축기행 ‘길위의 인문학’참가자 모집
상태바
탐라도서관, 원도심 따라 걷는 건축기행 ‘길위의 인문학’참가자 모집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9.04.21 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탐라도서관(관장 홍재석)은 ‘원도심 따라 걷는 제주 건축 기행’을 주제로‘2019 길위의 인문학’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2019 길위의 인문학’은 한국도서관협회에서 주관하는 공모사업으로서 각 지역의 문화를 담은 강연과 탐방을 교차해 운영하는 입체적 인문학 프로그램이다. 공모 결과 탐라도서관은 지역 특색을 잘 반영한 프로그램으로 선정되어 기존 1천만원의 국비 지원금 외에 추가로 2백만원을 더 지원받았다.

이번 사업의 주제는 ‘원도심 따라 걷는 제주 건축 기행’으로서, 제주시 원도심을 중심으로 제주의 옛 건축물과 원도심 복원이 가지는 의미, 도시재생 등에 대해서 강연과 탐방을 겸해 총 15회로 운영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을 이끌어갈 강사는 총 4명으로 제주대학교 건축학부의 김태일 교수와 제주 북초등학교 김영수 도서관을 설계한 권정우 건축가, 제주 세계자연유산센터 문서고 리뉴얼 프로젝트 총괄 디렉터 최윤경 건축가가 각각 강연 3회와 탐방 1회씩을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도시재생 기획 기업인‘어반플레이’의 아카이브랩 강필호 팀장이‘누구나 도시를 가꿀 수 있다’를 주제로 특별 강연도 2회 진행할 예정이다.

‘길위의 인문학’프로그램은 5월 8일부터 7월 31일까지 매주 수요일마다 오전 10시 ~ 13시에 운영된다. 프로그램 참여는 제주시민(18세 이상) 누구나 가능하며, 오는 25일부터 5월 5일까지 제주도 공공도서관통합홈페이지(http://lib.jeju.go.kr/) 프로그램 신청란에서 선착순으로 40명까지 접수할 수 있다.

홍재석 탐라도서관장은 “이번‘길위의 인문학 원도심 따라 걷는 제주 건축 기행’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시민들이 제주 고유 마을의 문화적 가치를 알고 제주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제주시민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