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섭미술관 특별기획, ‘가족에게 보내는 그림편지’ 쓰기 행사
상태바
이중섭미술관 특별기획, ‘가족에게 보내는 그림편지’ 쓰기 행사
  • 김태홍
  • 승인 2019.04.2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섭미술관은 5월 ‘가정의 달’ 특별기획으로 ‘가족에게 보내는 그림편지’쓰기 행사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여성가족부와 제주여성가족연구원 후원으로 4월 27일부터 5월 26일까지 이중섭미술관 2층에서 이루어진다.

미술관 관람객이면 누구나 그림편지 쓰기 행사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접수된 그림편지 중 100점을 선정하여 6월에 그림편지책을 발간하고 7월에 그림편지 선정자 100명에게 그림편지책을 배송한다.

올해에는 우수작으로 선정된 그림편지 100점을 미술관 2층에 전시함으로써 관람객들과 함께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다.

그림편지 중 최우수작 6점을 선정하여 7월 12일 상장을 수여하고 부대행사로 음악극 ‘이중섭-마지막 편지’ 공연을 한다.

이번 행사에서 우수작 100점 중에서 연령대별로 다시 6점의 최우수작을 선정하여 여성가족부장관상, 제주특별자치도지사상, 제주여성가족연구원장상, 서귀포시장상을 수여한다.

이날 그림편지 쓰기 행사와 연계한 부대행사 음악극 ‘이중섭-마지막 편지’ 공연을 통해 이중섭의 삶과 예술세계를 이해하고 애틋한 가족 사랑에 공감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한다.

이중섭이 가족에게 보낸 그림편지는 가족에 대한 사랑과 희망에 찬 메시지를 전달하는 유일한 통로이자 이중섭 예술세계의 원천과 같은 것이었다.

한국과 일본으로 가족이 떨어져 있던 상황에서 이중섭의 그림편지는 가족과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자 이중섭이 끊임없이 작업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

이중섭이 1952년 사랑하는 아내 야마모토 마사코(山本方子, 이남덕)와 두 아들에게 보낸 수많은 편지에는 가족에 대한 진한 그리움이 배어 있어 각박해져 가는 오늘날 우리들 가슴을 따뜻한 온기를 전해준다.

통신수단이 급속도로 발전한 현대에 와서도 가족에게 보내는 그림편지는 무엇보다도 소중한 마음의 선물이 될 것이다.

서귀포시는 앞으로 이중섭이 머물렀던 지역과 네트워크 형성 및 협업을 통해 ‘가족에게 보내는 그림편지’ 쓰기 행사를 전국행사로 확대, 이중섭 예술세계의 근간이 되는 가족 사랑의 소중함을 전파해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