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건축사협회‘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발대식
상태바
대한건축사협회‘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발대식
  • 고현준
  • 승인 2019.05.1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 발생 시 전국 17개 시·도 소속 건축사 365명 신속히 현장 파견

 

강원도 산불 현장 복구 지원(‘19.4월)

 

앞으로는 재난 발생 시 전국 17개 시·도 소속 건축사 365명 신속히 현장 파견돼 건축전문가로서 건축물 안전점검, 보수·보강 방법 자문 등 역할을 수행하게 될 전망이다.

대한건축사협회(회장 석정훈)는 15일 지진, 화재 등 재난 발생 시 체계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건축사 재난안전 지원단(이하 건축안전 365)’을 조직하고 오는 16일 건축사회관에서 발대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포항 지진 현장 복구 지원(‘17.11~12월)

 

그간 경주, 포항에서 일어난 지진과 최근 강원도에서 일어난 산불 등 국가 차원의 재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국토부와 지자체 등의 요청에 따라 건축 전문가인 건축사가 현장에 파견돼 왔다.

협회는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재난 상황에서도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건축안전 365’가 출범하게 되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건축안전 365’는 국민들의 삶의 터전인 건축물이 1년 365일 내내 항상 안전하기를 바라는 소망을 담아 전국 17개 시·도의 건축사 365명으로 구성됐다.

따라서 재난 상황이 발생하는 경우 시·도, 시·군·구 등의 요청에 따라 해당 지역사회에 소재한 ‘건축안전 365’를 중심으로 손상된 건축물의 안전을 평가하고, 신속한 복구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평상시에도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의 안전성능을 높일 수 있는 맞춤형 보강 방안을 자문하는 등 국가와 지역사회의 정책 수요에 대응하는 사회봉사 조직으로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격려사를 통해 그간 포항 지진,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 등에 투입되어 활동한 건축사들에게 감사를 표하고,“우리 국민의 삶의 터전인 건축물이 안전하도록 앞으로 정부도 전문가 등의 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