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올레시장 음식점 등 식중독예방진단 컨설팅 실시
상태바
서귀포시, 올레시장 음식점 등 식중독예방진단 컨설팅 실시
  • 김태홍
  • 승인 2019.05.15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매일 올레시장의 안전한 먹거리 구현을 위한 위생지원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지난 4월말 위생관리과와 매일 올레시장 상인회에서 위생환경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실시, 상인회에서 다양한 의견 제시와 상인들의 적극 협조로 사업이 원활히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3일부터 식품위생팀장외 2인으로 구성된 직원들이 매일 올레시장 내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40여개소를 대상으로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과 위생지도 실시로 현재 70%이상 컨설팅이 완료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5월 중순경 식중독 예방진단 컨설팅을 마무리하여 위생환경 개선이 필요한 주방 기구, 외국어 표기 메뉴판 지원 및 상가 방역소독 지원 등 업소환경 개선을 통해 식중독 발생 사전예방과 관광지이미지 제고에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