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청년리더총연맹,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 자문위원 위촉
상태바
세계청년리더총연맹,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 자문위원 위촉
  • 고현준
  • 승인 2019.05.16 0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현 경희의료원 원장)

 

세계청년리더총연맹(총재 이산하, WORLD FEDERATION OF POWER LEADERS, 이하 세계연맹) (www.wfple.org)은 최근 이사회를 개최하고 임영진 대한병원협회 회장(현 경희의료원 원장)을 세계연맹 자문위원으로 위촉했다고 16일 밝혔다.

임영진 자문위원은 지난 30여 년간 경희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임상교수로 재직하며 환자중심의 인술을 펼침은 물론 의료기관장 및 각종 의료관련 유관단체 대표로 소통과 화합의 리더십 발휘로 안정적으로 조직을 운영하는 등 의료분야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임 자문위원은 감마나이프수술 세계 3대 거장으로 손꼽히는 신경외과 교수로 뇌신경교종, 전이성뇌종양, 뇌하수체종양, 뇌수막종, 신경초종 등의 뇌종양의 치료와 연구 분야에서 탁월한 임상적 치료 결과와 학문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한 임 자문위원은 감마나이프 수술이 뇌종양 치료로 자리매김하는 데 선구자적 역할을 한 것을 인정받아 2016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상한 바 있다. 2017년 아시아 감마나이프학회장을 역임하며 아시아감마나이프의 한국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신경외과 학술 분야에서도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 및 학내 다양한 단체의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임 자문위원은 2010년 경희대학교 의대병원장을 시작으로, 2012년 경희의료원장, 2015년부터 경희대학교 의무부총장과 의료원장직을 겸임하며 안정적인 조직 운영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2015년 메르스 사태 시 병원 경영의 위기 상황에서도 탁월한 판단력과 사태수습 능력으로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등 의료기관의 공적 역할 수행을 선도했다.

임 자문위원은 지난 2018년 5월 대한병원 협회 회장으로 취임, 전국 50만 병원인을 대표하여 대한민국 병원과 의료분야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장, 상급종합병원협의회장 등 의료관련 유관단체의 수장을 역임하며 탁월한 협상력과 리더십을 발휘하여 의료계의 오피니언 리더로서 보건의료 환경 개선 및 혁신, 정부정책의 성공적 시행 및 의료계와의 상생 등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임 자문위원은 또한 지난 2018년 '제1회 대한민국 공헌대상' 의료부문에서 '의료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 세계연맹에는 상임고문으로 문주현 회장 (현 MDM그룹 회장, 한국자산신탁 회장)과 이치수 회장 (현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회장 겸 세계연맹기자단 회장)이 활동하고 있다.

세계연맹 자문위원에는 정연만 전 환경부 차관, 조선혜 회장 (현 지오영그룹 회장 겸 한국의약품유통협회 회장), 김동신 회장(현 한중문예진흥원 이사장 겸 (주)다우케이아이디홀딩스 회장), 류제리 목사, 이희준 목사, 엄재현 대표이사(포레스팅 HQ 대표이사) 등이 활동하고 있다. 통일정책연구원 원장에는 이재남 박사(현 이페스코리아 회장), 국제정책연구원의 자문위원에는 조동환 박사(현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수석부회장 겸 대한약사회•약사공론 총괄국장) 등이 활동하고 있다.

한편 세계청년리더총연맹(WFPL, WORLD FEDERATION OF POWER LEADERS)은 지난 2007년 1월11일 설립된 '국제청소년연구원(구. 국제청소년연구소, 초대 대표 이산하<李山河>)'을 모태로 하며, 정치적 중립단체로서 전국 17개 광역시•도 지부연맹과 세계 각 국가의 지부연맹을 통해서 열정을 가진 청년인재들과 함께 사회의 구조적 모순에서 일어나는 위기상황을 해결해 나가는데 적극 동참함은 물론 세계 각국 간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사회적 약자가 소외 받지 않고 참여와 소통의 문화가 확산돼 ’더불어 함께하는 세상'을 열어 가는데 가치를 두고 있다.

세계연맹은 본 연맹이 추구하는 가치를 실현하고자 'WIC AWARDS(WORLD INNOVATIVE CONTRIBUTION AWARDS)(세계혁신공헌대상)'을 제정하고 세계평화와 인류발전 등에 공헌한 분들을 발굴하여 매년 시상한다. 'WIC AWARDS'는 전 세계 각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뤄 바람직한 세계인의 표상(表象)을 정립하는데 귀감이 되는 자와 세계평화와 인류발전에 공헌한 자를 찾아 그들의 헌신적인 삶을 세계 곳곳에 널리 알리어 정의롭고 행복한 세계를 구현하는데 기여하고자 마련된 상이다.

WIC AWARDS의 수상자 선정은 특정 국가에 편중되는 현상을 막기 위해 '국가 및 지역균등 안배 원칙'을 적용한다. 선정기준은 1개 국가에서는 1개 부문의 수상자만 선정할 수 있도록 하며, 세계 여러 국가에 지부를 둔 비정부 국제기구(NGO, Non-Governmental Organization)에 한하여 예외 조항을 두고 있다. 특히 수상자 선정 이후에도 5년의 유예기간을 두고, 국제사회의 물의 등으로 본 상이 추구하는 가치를 손상시킨 자는 수상자에서 제외한다. WIC AWARDS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기밀유지기간을 정하고 수상자 선정 과정에서 발생한 일체의 내용은 60년간 비공개로 하고 있다.

세계연맹은 또한 본 연맹이 추구하는 가치를 실현하고자 부설 연구기관과 언론기관, 세계연맹장학재단(설립 준비 중) 및 특별기구 등을 두고 있다. 부설 연구기관으로는 국제청소년연구원, 세계여성연구원, 국제정책연구원, 세계경제정책연구원, 세계보건연구원, 세계과학기술연구원, 미디어정책연구원, 세계환경연구원, 통일정책연구원 등이 있다.

특히 세계연맹 부설 연구기관 중 하나인 국제정책연구원(IPI, INTERNATIONAL POLICY INSTITUTE)은 정치적 중립의 비영리 단체로서 국가의 정책이나 시책, 국회 입법•의정활동, 공기업 및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등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방안 마련이나 제안 등의 서비스 제공과 평가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세계연맹은 부설 언론기관으로 '세계청년리더총연맹 다국적기자단'인 '세계연맹기자단(WPC, WFPL PRESS CORPS)'을 두고 있다.

세계연맹은 장학재단으로 '세계연맹장학재단'을 두고 'iDREAM 장학금'을 운용한다. 장학재단의 'iDREAM 장학금'은 전국의 소년소녀 가장 등을 비롯한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에 재학중인 창의적이고 모범적인 학생들을 대상으로 소정의 장학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학생들이 자신의 꿈을 펼치며 올바른 인격체로 성장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마련되었다.

세계연맹은 부설기관 이외에도 특별기구로서 '인권기구'를 두고 있다.

세계연맹은 인권기구 내에 학교폭력문제를 전문적으로 해결하고자 'SVE운동본부(학교폭력추방 범세계운동본부)'를 두고 있다.

SVE운동본부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전 세계 많은 국가들에서 발생하는 학교폭력을 예방하고 추방하기 위한 일환으로 지난 2017년 12월 19일 (장소: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 출범했다.

세계연맹은 이어 세계연맹 설립 기념일인 1월 11일을 '세계 학교폭력 추방의 날'로 지정 및 선포하고 학교폭력으로 고통받거나 희생되는 학생들이 지구촌에서 더 이상 일어나지 않도록 매년 행사를 이어 가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는 SVE운동본부 주최로 매년 7월, 학교폭력을 예방하거나 추방하는데 헌신한 자를 발굴하여 '대한민국 모범리더상(KOREA STUDENT LEADER AWARDS)(어린이• 청소년)'과 'SVE특별상(SVE SPECIAL AWARDS)(성인)'을 수여 하는 등 시상하고 있다. 또한 학교폭력추방을 위한 1,000만인 서명운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