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소형급...제주지역 비 피해만 있을 듯”
상태바
“태풍 ‘다나스’소형급...제주지역 비 피해만 있을 듯”
  • 김태홍
  • 승인 2019.07.1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20일 밤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예상’

제5호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전 9시 중국(상하이) 남동쪽 약 3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km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이 태풍의 현재 중심기압은 990hPa, 크기는 소형이며, 최대풍속은 시속 86km(초속 24m)의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는 19일 오후 제주도남서쪽해상으로 진입, 20일 새벽 제주도서쪽해상을 지나, 아침에 전남해안에 상륙하겠다. 이후 남부지방을 지나 경북내륙을 거쳐 동해상으로 빠져나가 20일 밤 동해상에서 열대저압부(TD)로 약화되겠다고 19일 예보했다.

앞으로 태풍이 점차 우리나라로 북상함에 따라 현재(19일 10시)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영향을 주고 있는 비구름대는 오후(15~18시)부터 더욱 강하게 발달하겠고, 20일 오전(09~12시)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이후 21일 새벽(00~03시)부터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오전(06~09시)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그치겠으나,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은 낮(12시)까지 비가 오겠다.

예상 강수량은 19일부터 20일 밤까지 제주도: 150~300mm(많은 곳 500mm 이상, 제주도산지 700mm 이상)이다.

이번 태풍은 20일 새벽까지 바닷물의 온도가 29도 이상의 높은 구역을 통과하면서 발달했으나, 오후부터 26도 이하의 구역으로 북상하면서 세력이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태풍이 남쪽의 뜨거운 수증기를 많이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19일~20일에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19일 10시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부근에는 100~300mm 내외의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19일 밤~20일 낮에 지형적 영향이 더해지는 제주도, 남해안,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시간당 50mm 이상의 강한 비와 함께 누적강수량 5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더 내리겠다.

또한, 제주도남쪽먼바다에 태풍 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20일까지 대부분 해상의 물결이 5m 이상 높게 일겠고, 남해안과 제주도해안에는 물결이 최고 9m 이상 매우 높게 일면서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고, 해안가 저지대는 해수 범람이 우려되니, 해안가 안전사고와 시설물 피해, 저지대 침수 등에 유의해야 한다.

태풍은 우리나라에 상륙 후, 빠르게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가능성이 있고, 이동속도가 다소 느려질 경우 강수 지속시간이 길어져 강수량이 늘어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