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오늘 시민과 함께 장외 집회…'반문반조' 연대 불붙나
상태바
한국당, 오늘 시민과 함께 장외 집회…'반문반조' 연대 불붙나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19.10.09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진영의 개천절 집회 현장.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한글날인 9일 자체 집회 대신 시민단체 주도로 열리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다. 보수진영은 '反문재인·反조국' 투쟁이 과열될 전망이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회장과 이재오 전 의원이 소속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운동본부'는 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한다.

이날 집회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참여할 예정이다.

당초 한국당은 12일 당 주최 장외집회를 계획했지만 취소했다. 당 차원에서 진행하는 집회보다 9일 집회가 시민의 자발적 참여가 많을 것이 예상돼 힘을 보태겠다는 판단이다. 다만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개별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현재 광장대결은 서초동 집회 당시 참석인원이 '200만명'이라고 밝히면서 본격적인 진영대결로 불거졌다는 의견이 나온다. 200만명 발언이 보수진영을 자극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도 보수진영을 자극한 모양새다.

조국 법무부 장관으로 시작된 논쟁이 문재인 대통령 퇴진으로까지 격화되면서 보수진영의 광화문집회가 보수대통합의 불씨가 될 수도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당장 바른미래당 퇴진파 의원들의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이 조국 파면 투쟁위원회를 발족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한국당과 거리를 두며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를 중심으로 진행된 촛불집회와는 상반된 모습이다.

변혁이 한국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고 있지만 투쟁위원회는 '광화문이 하나가 돼야 한다'는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광화문 집회 일정 등에 대한 구체적 논의에 나서지 않았지만, 참여할 가능성을 남겨놓은 셈이다.

황 대표는 "자유우파세력이 하나가 되는 것이 필요하다. 그런 마음을 조금이라도 모아 큰 역량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는 것 필요하다"며 "시민사회단체가 하는 집회에 동참해 힘을 모으고자 하는 취지에서 12일 집회를 취소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