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공직자 아이디어 미세먼지 버스 STOP사업 추진
상태바
서귀포시, 공직자 아이디어 미세먼지 버스 STOP사업 추진
  • 김태홍
  • 승인 2019.10.09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교통행정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새내기 공직자의 중앙공모 출품작(청정제주 미세먼지 버스 STOP사업)이 11월말 준공을 목표로 시내 버스정류소 5개소에서 첫 삽을 뜨게 된다.

이 사업은 교통행정과에 근무하는 한상현(남, 시설9급)씨의 중앙공모출품작으로 지난 6월 행정안전부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 사업 공모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지급받은 9,500만원의 특별교부세가 투입된다.

사업구간으로는 제주월드컵경기장, 서귀포등기소, (구)버스터미널, 동문로터리, 성산일출봉 입구 등 5개소에서 시범사업으로 진행될 예정인 가운데 향후 타당성을 검토한 뒤 확대 설치한다는 복안이다.

‘청정제주 미세먼지 버스 스톱사업’은 크게 3가지로 첫째, 미세먼지 99.9퍼센트 정화성능을 지닌 H14헤파필터가 적용된 공기청정기를 설치함으로써 공기유막 형성으로 오염된 공기유입을 차단하는 정화기능이 기대된다.

둘째, 제주도 비바람을 막기 위해 3연동도어를 설치, 미세먼지 뿐만 아니라 비바람을 막는 실내형 공간 조성과 기존 통유리 지붕을 알루미늄 판넬 지붕으로 개선하는 개방형 공간으로 분리함으로써 승객의 다양한 눈높이를 제공하게 된다.

셋째, 승차대에서도 실시간으로 미세먼지 농도와 날씨를 제공하는 알림서비스를 계획(버스정보시스템과 협의 중) 중에 있으며, 겨울철 핫아이템 엉뜨(엉덩이가 뜨뜻한)의자인 온열의자를 설치할 예정으로 미세먼지 대피장소 뿐만 아니라 한파 대피장소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교통행정과 한상현씨는 지난 7일, 제주도에서 주관한‘열린 혁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도 본 사례를 발표해 우수상을 거머쥠으로써 오는 11월에 예정된 중앙공모(행안부 열린 혁신 장터사업)에 또다시 나서게 되어 수상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