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날씨] 서울 영하 5도 아침추위 여전…내륙 일교차 10도 넘어
상태바
[17일 날씨] 서울 영하 5도 아침추위 여전…내륙 일교차 10도 넘어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1.1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금요일인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도, 대관령 –12도를 비롯해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으로 추위가 이어지고 내륙지역은 일교차가 10도 내외로 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17일) 중국 북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아진다고 16일 예보했다. 또 동풍에 의해 오후 6시부터 18일 오후 3시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 경북 북동산지에는 비 또는 눈이 온다. 기상청에 따르면 예상적설량은 1㎝내외고, 예상강수량은 5㎜내외로 많지 않다.

아침 최저기온 –10~2도(평년 -11~0도), 낮 최고기온 3~10도(평년 1~8도)로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경기 북동부, 일부 강원 내륙과 산지에는 아침기온이 –12도 이하로 떨어지는 곳이 있다. 더불어 밤사이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고, 낮 동안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오르면서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내외로 클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5도 Δ인천 -3도 Δ춘천 –6도 Δ강릉 0도 Δ대관령 –12도Δ대전 -4도 Δ대구 -2도 Δ부산 2도 Δ전주 -2도 Δ광주 -1도 Δ제주 5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5도 Δ인천 3도 Δ춘천 5도 Δ강릉 7도 Δ대관령 2도 Δ대전 6도 Δ대구 7도 Δ부산 10도 Δ전주 6도 Δ광주 7도 Δ제주 8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양호하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보통'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경기 남부·강원 영서·세종·충북은 오전에 일시 '나쁨' 수준으로 예측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상태가 일평균 '보통' 수준이지만, 일부 중부 내륙지역에서는 대기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어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동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1.5m,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2.0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3.0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강원 영동과 경상 해안, 일부 경상 내륙에서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진다. 따라서 산불 등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하고,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강원 산지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고, 내린 비 또는 눈이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