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안나푸르나서 실종된 교사 4명 수색 ‘난항’
상태바
네팔 안나푸르나서 실종된 교사 4명 수색 ‘난항’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1.1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뉴스1) 이봉규 기자 = 네팔로 교육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현지시각 17일 오전 10시 30분에서 11시 사이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실종된 가운데 현지 사정이 좋지 않아 구조가 늦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도교육청은 18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고가 난 교육봉사단은 활동기간 중 네팔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주말을 이용해 가이드와 함께 인근 지역 트레킹에 나섰다가 이번 사고를 당했다”며 “폭설 등 현지 사정이 좋지 않아 수색이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실종자들은 일반 여행객들이 이용하는 트래킹 루트 2630m지점의 시누아에 있는 숙소를 출발해 3200m지점의 데우랄리 지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며 “하지만 기상상황이 좋지 않아 돌아오던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사고가 나자 충남교육청은 외교부 해외안전지킴센터에 2명의 직원을 파견했다. 또한 교원인사과장 등 공무원 2명과 사고 실종자 4명 중 2명의 가족 6명 등 총 8명이 18일 오후 1시 25분 현지로 출발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외교부 해외안전 지킴센터 2명의 직원을 파견해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외교부와 교육부, 충남도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상황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수색작업을 벌인 구조단원들이 사고 지점 인근에 도착해 있지만 폭설로 구조가 늦어지면서 실종자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다”면서 “이번 트레킹은 여행사 일정에 포함돼 있었다. 여행사 보험도 가입돼 있다”고 전했다.

그는 “충남교육청이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 모든 선생님들이 안전하게 무사귀환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