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해상풍력사업 보류..道,사업자와 주민들 중재 노력 부족”
상태바
“대정해상풍력사업 보류..道,사업자와 주민들 중재 노력 부족”
  • 김태홍
  • 승인 2020.03.2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한동.평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도 보류

제주도가 대정해상풍력사업을 제주도의회에 떠밀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 가운데 결국 보류됐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는 23일 오후 2시 제380회 임시회 제3차 회의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에 대해 보류했다.

조훈배 의원은 “행정에서 적극적으로 설득에 나서야 한다”며 “의회가 나서 건드릴 사항이 아니”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대정해상풍력 발전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의 경우 도에서 어느 정도 심의를 마치고 도의회에 제출해야 하는데, 이 모든 책임을 도가 도의회에 떠밀려는 것 아니냐”며 “이런 사고라면 해상·육상 할 것 없이 모든 풍력사업에서 손을 떼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이에 노희섭 제주도 미래전략국장은 “핵심적 중재 역할에 '반대세력'의 힘이 커지면서 갈등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반대세력이...반대세력이 뭐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노 국장은 “대정 건은 사업자측에서 정보제공을 잘 해주지 않는 등 민간이 하는 거라 애로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예를 들어 대정·한동해상풍력 없던 걸로 치고 새로 하면 어떻겠냐. 그리고 사업자도 갈등해결에 협조 안하면 바꿔라. 왜 풍력사업자가 거기 뿐이냐”며 “사태를 제2의 강정처럼 만들면 안 된다. 마을주민 간 갈등해결에 도가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은 대정읍 공유수면에 5700억원을 투입해 100MW 설비용량을 갖추는 것으로 오는 2020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한편 농수위는 이날 제주에너지공사 다른 법인에 대한 출자 동의안(한동.평대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대해서도 결론을 보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