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자연, 경제 다 망치는‘악몽 드림타워’ 개장 연기하라!”
상태바
“교통, 자연, 경제 다 망치는‘악몽 드림타워’ 개장 연기하라!”
  • 고현준
  • 승인 2020.03.24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병수 예비후보 드림타워 관련 기자 회견..'드림타워는 제주도민에게 악몽 될 것' 주장

 

 

“제주 난개발의 상징인 ‘드림타워’ 개장을 연기하고, 대책마련에 나서야 한다”

제주시 (갑)선거구 정의당 국회의원 후보 고병수는 24일 드림타워 앞에서 드림타원 관련 기자 회견을 갖고 “대책 없이 추진되는 추진되는 드림타워는 제주도민에게 악몽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고병수 예비후보는 “한라산을 반 토막으로 갈라버린 드림타워는 우리의 시야를 가로막을 뿐 아니라 교통, 하수, 경제까지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 “가장 기본적인 제주도의 환경수용력을 검토하지 않고, 도민의 삶의 질을 도외시 하고 개발지상주의와 성장만을 위해 달리고 있는 드림타워는 제주를 망치는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폐수 문제에 대해 고 예비후보는 “드림타워에서 하루 쏟아지는 오폐수는 4,000톤이고, 이 중 2,000톤은 도두 하수처리장으로 흘러가지만, 도두 하수처리장은 이미 가동률이 90%를 넘어섰고, 증축 공사도 2025년에야 완공 예정”이라고 우려했다.

“오폐수 문제는 당장의 문제로 다가 왔다”며 “기업의 오수관 공사에 의해 역류의 불안함과 공사의 불편함을 떠안아야 했던 노형주민들은 기자회견까지 열어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고 예비후보는 “더 이상 주민들의 불안함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시급한 대책논의가 필요하다”며 “역류 또는 오폐수 방류문제 등 지금이라도 과감한 결단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교통체증 문제에 대해 “노형오거리는 제주도내에서 가장 교통체증이 심한 곳 중 하나”라며 “제주 노형오거리 교통량은 시간당 5천 6백여대에서 700여대가 추가로 더 발생하게 된다”고 언급, “교통체증 문제는 필수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걱정했다.

 

더욱이 “우회도로, 신호체계변경으로는 한계가 있고 드림타워로 교통량을 늘려놓고, 우회도로공사·신호체계 변경으로 도민들의 불편만 늘리고 있다”며 “근본적인 대책마련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고 예비후보는 특히 심각한 경제문제에 대해 “제주는 지금 공급과잉으로 숙박업의 불황이 심각하지만 드림타워로 1,600여개의 객실이 더 늘어난다”며 “주변 호텔은 물론이고, 지역 영세자영업자들의 피해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드림타워 주변 중소상공인들의 상권은 무너지고, 그 분들은 치솟는 임대료를 감당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중소상공인들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고병수 예비후보는 따라서 “올 상반기에 예정된 개장 일자를 연기하고, 대책 마련을 위한 시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오폐수 처리를 위한 시간과 중소상공인들에 대한 대책, 교통정체를 완화 시킬 정책을 마련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과감하게 브레이크를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고 예비후보는 이어  “제주도정은 준공을 연기 하고, 대책부터 먼저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