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시장 공모마감..제주시장 정치인출신, 서귀포시장 고위공직자 출신 거론”
상태바
“행정시장 공모마감..제주시장 정치인출신, 서귀포시장 고위공직자 출신 거론”
  • 김태홍
  • 승인 2020.05.18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장 안동우 전 정무부지사 유력..서귀포시장, 김태엽 전 부시장 무리수 둘지 관심

제주자치도가 양 행정시장 공모를 마감한 가운데 제주시장에는 정치인 출신 서귀포시장에는 고위공직자 출신이 거론되고 있다.

제주도는 민선7기 후반기 행정시를 이끌어 갈 행정시장을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개방형직위로 공모한 결과, 18일 오후 6시 기준 모두 8명(제주시 3명, 서귀포시 5명)이 응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행정시장 선발시험위원회를 구성, 서류전형과 면접심사를 실시하고 임용예정 직위별로 각각 2~3인의 임용후보자를 선정, 인사위원회에 통보하게 된다.

이어 도 인사위원회는 임용후보자 우선순위를 정해 도지사에게 추천하게 되며, 도지사는 추천된 후보자 중 행정시장 임용 예정자를 지정, 도의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하게 된다.

도의회는 20일 이내 인사청문을 실시하게 되며, 그 결과에 따라 최종 임용 여부가 결정된다.

이런 가운데 제주시장에는 안동우 전 제주도 정무부지사(전 제주도의원), 올해 총선에서 제주시 갑 지역에 출마했던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 무소속 박희수 후보, 미래통합당 부상일 제주시 을 전 후보도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1차산업 육성 차원에서 농업분야 인물도 염두해 두고 있어 안동우 전 정무부지사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서귀포시장에는 지난해 12월 명예퇴직을 신청한 김태엽 전 서귀포부시장, 이승찬 전 제주도특별자치행정국장, 오정훈 제주도의회 사무처장, 이경용 도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김 전 부시장은 최근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가운데 무리수를 둘지도 관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