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의심' 익명 신고에 공군 비상…"발열검사 특이사항 없어"
상태바
'코로나 의심' 익명 신고에 공군 비상…"발열검사 특이사항 없어"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5.24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 제11전투비행단 소속 병사들이 1일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가림막이 테이블마다 설치된 식당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공군 제공) 2020.4.1/뉴스1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수도권의 한 공군 비행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지만, 처벌이 두려워 익명으로 신고한다'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됐다.

23일 공군 등에 따르면 전날 한 비행단 소원수리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다며 전 장병을 대상으로 검사를 해달라는 메모가 나왔다.

익명의 작성자는 메모에서 "죄송하다"면서 "외출 다녀오는 길에 노래방을 들렀는데 간호사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고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혼나고 벌 받는게 두려워 익명으로 자진신고 한다"며 "부디 전 장병 대상 코로나 검사를 해주세요, 전 생활관에서 격리하겠습니다"라고도 했다.

공군 관계자는 "해당 비행단 소속 전 장병 발열검사 결과 특이사항이 없었으며, 현재 예방적 차원에서 장병들의 외출·외박을 통제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직까지 해당 글의 진위가 파악되지 않았고,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장병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PCR 검사를 시행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 관계자는 "처벌하지 않을 테니 통제를 위해 자진신고하라고 권유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신고가 들어온 것은 없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