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벌 받아야" 할머니의 절규…檢 고강도 수사 '탄력'
상태바
"윤미향 벌 받아야" 할머니의 절규…檢 고강도 수사 '탄력'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5.26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여성인권운동가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관련 의혹에 대한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20.5.25/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정의기역연대 이사장)과 정의연 및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운영 문제를 재차 비판했다.

윤 당선인의 국회의원 임기가 오는 30일 시작되는 점, 이 할머니의 거듭된 비판과 여론의 수사 촉구 분위기 등을 감안하면 앞으로 검찰 수사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 할머니는 25일 기자회견에 지난 7일 진행된 1차 기자회견 때 기조를 유지했다. 그는 Δ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 등의 지원단체가 위안부 피해자인 자신을 이용했고 Δ윤 당선인을 1992년에 처음 만났을 때부터 위안부 피해자인 자신을 배제한 채 모금이 진행됐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이 할머니는 언론을 통해 드러난 지원단체들의 부정 의혹에 대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법적 처벌을 요구했다. 또한 이 할머니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개방성과 투명성에 기반한 운영 체계를 갖추기 위한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며 "피해자 지원 단체가 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라"고 재차 주문했다.

정의연 의혹에 대해 수사에 나선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는 지난 20, 21일 이틀에 걸쳐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사무실, 마포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는 검찰이 윤 당선인의 임기가 30일 시작되는 점을 고려해 수사에 빨리 착수했하누것으로 분석된다. 검찰은 지난 14일 사건을 배당받고 6일 만에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이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기부금 등 단체의 지원이 부족했다는 점과 관련해서도 재차 강조한 것과 관련해서 검찰은 실제 정의연과 정대협 등 피해자 지원 단체가 이 할머니를 비롯한 위안부 피해자에게 얼마나 돈을 전달했는지 여부도 들여다볼 것으로 보인다.

윤 당선인의 자택과 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가능성도 조심스레 점쳐진다. 오는 30일부터 현역 국회의원이 되는 윤 당선인은 불체포특권으로 회기 중 국회 동의 없이 체포·구금되지 않는 특권을 갖게 된다. 이에 검찰은 윤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기 전 이 할머니가 재차 강조했던 윤 당선인에 대한 비위 의혹을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를 찾기 위해 수사에 초강수를 던질 가능성도 있다.

검찰은 기부금 내역 등 압수수색한 자료를 바탕으로 정의연과 정대협의 기부금과 후원금이 투명하게 쓰였는지, 개인적 이득을 취했는지 등 횡령과 배임죄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시민사회단체들은 7일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윤 당선인과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 한경희 사무총장 등을 공익법인의 설립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상 횡령·배임죄 사기 등의 혐의로 재차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에 대한 검찰 고발 건수는 10여건이 넘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