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참여환경연대, “전교조, 교육의원 현행 유지 입장 실망이다”
상태바
제주참여환경연대, “전교조, 교육의원 현행 유지 입장 실망이다”
  • 김태홍
  • 승인 2020.06.29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29일 논평을 통해 지난 25일 전교조 제주지부가 ‘교육의 전문성 확보와 제주 교육자치의 정착발전을 위해 교육의원 제도는 현행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 관련 “전교조가 기본권인 평등권을 침해하고, 깜깜이 선거로 유권자의 표심을 왜곡할 뿐만 아니라, 교육 사안 이외에도 모든 제주도의회 의결 사안에 표결함으로써 책임과 권한의 불일치의 모순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교육의원제도에 대해 오직 교육의 전문성을 위해 현행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낸 것에 대해 착잡하고 안타까운 심경을 금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논평은 “전교조가 단순히 교육계의 이익을 실현하기 위해 태동한 것이 아니고, 사회의 모순에 맞서 싸우고 주권자의 권리를 확대하고자 투쟁하는 진정한 참교육을 실현하는 단체로 인식하고 연대해 왔기에 그 충격은 더욱 크다”며 “전교조에 우리 제주지역의 현실에 대해 깊이 있고 넓게 바라보고 고민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의 자주성은 교육주체의 고른 참여에 의해 달성될 수 있고, 전문성은 교육의원이 아니라도 제주도의회의 교육전문위원의 역량으로 충분히 달성될 수 있다”며 “제주에서 쌓아온 전교조 제주지부에 대한 신뢰와 연대가 이번 입장 발표로 무너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전교조의 새로운 입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