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한국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향년 100세로 별세
상태바
6·25 한국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향년 100세로 별세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7.11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0월 경북 칠곡군 한미우정의 공원에서 열린 303고지 추모비 참배식에 참석한 백선엽 장군. 2019.10.11/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6·25 한국전쟁의 ‘영웅’으로 불리는 백선엽 장군이 10일 오후 11시 4분께 향년 100세로 별세했다.

백 장군은 1920년 평남 강서에서 태어났다. 일제강점기 만주군 소위로 임관해 군문에 들어온 뒤 6·25전쟁 때 1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총장, 휴전회담 한국 대표를 지냈다.

전쟁이 한참일 때 낙동강 전투와 38선 돌파 작전 등 결정적인 전투를 지휘한 공로를 인정받아 1953년 불과 33살의 나이로 한국군 최초로 대장으로 진급했다.

1960년 대장으로 전역한 뒤 주중 한국대사와 교통부 장관 등을 지냈다. 장관 재직 시절 서울 지하철 1호선 건설을 주도했다.

하지만 일제 간도특설대에 복무한 탓에 지난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명단에 이름이 오르기도 했다.

미 8군사령부는 지난 2013년 백 장군이 한국전쟁 당시 한국 방어에 있어 탁월한 공과 업적을 달성했다며 명예사령관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실에 마련되며, 발인은 15일 오전 7시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