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째 폭우' 인명피해 42명·이재민 6976명…시설피해 1만7958건(종합)
상태바
'열흘째 폭우' 인명피해 42명·이재민 6976명…시설피해 1만7958건(종합)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8.11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오후 전남 구례 5일시장을 찾아 침수 피해를 입은 시장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구례지역은 지난 7일부터 이틀간 평균 400mm의 많은 비가 내렸다. 이로 인해 공공시설 774개소와 민간시설 791개소가 침수 등으로 인해 1286억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 2020.8.9/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지난 1일부터 전국을 강타하고 있는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사망·실종자 42명, 이재민 6976명이 집계된 가운데 도로와 교량, 주택 등 시설피해도 1만7958건 접수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10일 오후 4시 30분 집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전국에서 접수된 집중호우 관련 인명 피해는 사망 31명, 실종 11명, 부상 8명으로 전날과 동일했다.

지역별로는 경기와 전남 각 8명, 충북 7명, 전북 3명, 서울·충남·강원·경남·광주 각 1명 등 총 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실종자는 충북 6명, 충남 2명, 경기·경남·전남 각 1명 등 11명이고 부상자는 8명이다.

특히 7일부터 광주·전남 지역 등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쏟아진 물폭탄으로 1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된 것으로 나타났다.

1일부터 누적된 이재민은 전국 11개 시도 4047세대 6976명이다. 이 가운데 1925세대 3411명은 귀가하지 못하고 있다. 집을 잠시 떠나 인근 체육관이나 마을회관 등으로 일시대피한 인원도 4841세대 1만268명이다.

소방당국은 열흘간 장비 8766대와 인원 2만5796명을 투입해 2032명의 인명을 구조했다. 1872건의 급배수를 지원하고 도로와 간판 등 5683건의 안전조치도 취했다.

전국에서 접수된 집중호우 관련 시설피해는 공공시설 7857건, 사유시설 1만101건 등 1만7958건이나 된다. 도로·교량 4453건, 산사태 728건, 주택 5062건, 비닐하우스 2901건, 농경지 2만6640ha 등이 피해를 입었다.

특히 남부 지방에서 큰 비가 내린 지난 7일 이후 1만1796건의 시설피해가 집계됐다. 섬진강댐 하류 제방이 붕괴돼 주민들이 긴급대피했고 화동군 화개장터가 32년 만에 침수됐으며 부산에서는 운전면허시험장 옆 축대벽이 무너지면서 토사가 쏟아져 내렸다.

피해를 입은 시설물 1만7958건 중 56.4%에 해당하는 1만131건만 응급복구가 완료됐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직원들이 10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전라북도 순창을 찾아 수해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농촌진흥청 제공) 2020.8.10/뉴스1

 

 


현재 22개 국립공원 614개 탐방로와 도로 70개소, 지하·하부도로 5개소, 둔치주차장 196개소가 통제되고 있다. 충북선·태백선·영동선·경전선·장항선 등 5개 철도 노선은 열차 운행이 중지됐고, 중앙선은 시속 60km로 서행하며 단선 운행 중이다.

이외에도 전국에서 68편(김포 26, 김해 19, 제주 17, 울산 1, 여수 3, 양양 2)의 항공편이 결항됐고, 39개 항로 58척(통영~욕지, 고흥~제주, 여수~제주, 제주~완도 등)의 여객선이 중단됐다.

중대본은 호우 피해가 심각한 7개 시·군(경기 안성, 강원 철원, 충북 충주·제천·음성, 충남 천안·아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위기경보단계 '심각' 지역도 지난 7일 10개 시·도에서 16개 시·도로 확대했다.

폭우와 맞물려 전국에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됐던 제5호 태풍 '장미'는 이날 오후 5시경 울산 서북서쪽 10km 부근 육상에서 소멸됐다.

다만 비구름대는 밤까지 계속 남아 일시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고, 이미 전국에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져 추가 피해 가능성이 있다.

중대본은 "인명피해 우려지역 등에 대한 사전 예찰, 통제 및 대피를 강화할 것"이라며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해 응급복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