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김홍걸 조수진 재산증가 납득 안돼…선관위, 검찰 고발 예정"
상태바
경실련 "김홍걸 조수진 재산증가 납득 안돼…선관위, 검찰 고발 예정"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0.09.15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관위 신고때와 당선후 재산 신고 내역 검증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5일, 총선 때와 최근 재산신고내역을 비교해 납득하기 힘든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등에 대해 선관위와 검찰에 고발 조치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헌동 경실련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175명의 (총선당시 재산) 신고금액이 3200억원이었는데 불과 5개월 사이에 1700억원이 늘어서 4900억원이 신고가 돼 깜짝 놀랐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조수진 의원은 현금재산(현금과 채권) 18억 5000만원이라고 신고했는데 불과 5개월 사이에 11억 5000만원이 늘었다"며 "현금과 재산이 많이 늘어난 이유는 상식적으로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김홍걸 의원의 경우 건수는 4건으로 같은데 개포동에 있는 아파트를 아들에게 증여했고, 상가 같은 경우는 가액을 축소했고, 서초동 아파트 등 여러 가지가 차이가 많아 한두 건은 누락한 게 분명한 것 같다"며 "4년간 법을 만드는 것인데 중요한 일을 하는 분들이 성실하게 신고하지 않았다는 것은 문제다"고 꼬집었다.

김 본부장은 "(김홍걸, 조수진 의원 모두) 납득이 안 되는 상황으로 소명 기회를 드렸고 소명이 불명확하면 선관위, 검찰에 고발 조치할 예정이다"고 했다.

법적 제재수위에 대해 김 본부장은 "5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게 된다"면서 과거 몇 몇 의원이 처벌받아 당선무효, 의원직을 잃었다고 소개했다.

한편 경실련은 공소시효가 오는 10월 15일인만큼 고발 등에 따른 준비를 서둘러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