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제주 해역,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 해제
상태바
전남·제주 해역,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 해제
  • 고현준
  • 승인 2020.10.16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수온이 낮아지는 11월 말에서 12월 초경 다른 해역도 완전 소멸 예상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 해제 해역

 

제주 해역의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가 해제됐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6일 전남, 제주 해역에 발령된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를 16일(금)부로 해제한다고 밝혔다.

노무라입깃해파리는 중국 연안에서 발생하여 해류의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해파리로, 지난 5월부터 동중국해에서 출현하기 시작하여 지속적인 남풍계열 바람과 강한 대마난류 영향으로 하절기에 우리나라 해역으로의 유입이 확산됐다.

올해 6월에는 제주 및 남해 서부 인근 해역에 100㎡당 0.77~2.43마리 수준으로 출현했고, 국내 연안으로 유입이 확산됨에 따라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6월 16일 전남, 경남, 제주 해역에 1차로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를 발령했다.

해파리가 국지적(1개 시·군·구 이상)으로 발견(노무라입깃해파리 1마리 이상/100㎡)되고, 민·관 해파리모니터링 발견율이 20%를 초과하여 어업피해가 우려될 때 해파리 주의특보 발령된 것이다.

이후 해류를 타고 이동한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동해 남부 해역에서도 다량 출현하여 부산(7. 29.), 울산‧경북(8. 7.), 강원(8. 19.) 해역까지 주의특보를 확대 발령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이들 해역에 대해 해파리 개체 출현 조사를 지속 실시했으며, 그 결과 지난 12일 이후 해파리가 출현하지 않은 전남과 제주 해역에 대해 10월 16일부로 주의특보를 해제했다.

노무라입깃해파리는 수명이 1년인 단년생으로, 수온이 낮아지는 11월 말에서 12월 초경에 다른 해역에서도 완전히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해양수산부(국립수산과학원)는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 및 위기 대응 지침’에 따라 주의특보 발령 즉시 중앙대책본부를 운영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해 왔다.

특히 주의특보 발령 해역에서 1,665톤 규모의 해파리를 방제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노력했다. 또한, 올해 해파리 신고 누리집(http://www.nifs.go.kr)을 통해 해파리를 신고한 118명에게 해파리 무드등을 증정하여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고송주 해양수산부 수산자원정책과장은 “현재 주의특보가 해제되지 않은 경남, 부산, 울산, 경북, 강원도 해역에 대해서도 해파리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