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유시민 거짓말 근거 내라…필요한 조치 검토"
상태바
한동훈 "유시민 거짓말 근거 내라…필요한 조치 검토"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1.01.22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의 '알릴레오' 진행 모습. © 뉴스1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들여봤다고 주장했다가 사과한 유시민 재단 이사장에 대해 한동훈 검사장이 거짓말의 근거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이 22일 사과문을 발표하자 "늦게나마 사과한 것은 다행이지만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면서 "그런 구체적 거짓말을 한 근거가 무엇이며 누가 허위정보를 제공했는지 밝히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한 검사장은 "반부패강력부장으로 근무할 당시 유 이사장이나 노무현재단 관련 계좌를 추적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며 "그럼에도 유 이사장은 지난 1년간 저를 특정한 거짓선동을 반복해 제가 큰 피해를 당했고 그 말을 믿은 국민도 큰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은 특히 유 이사장이 지난해 7월 24일 자신에 대한 수사심의회 당일 아침 방송에 출연해 한동훈의 이름과 시기를 특정해 거짓말했다고 지적하면서 "유 이사장은 잘 몰라서 거짓말을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저를 음해한 것"이라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면서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앞서 2019년 12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 은행계좌를 들여다 본 것을 확인했다"며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