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날씨] 아침 기온 10도 '뚝'…전국 대부분 한파특보
상태바
[23일 날씨] 아침 기온 10도 '뚝'…전국 대부분 한파특보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1.02.23 0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16일 오전 울산시 남구 삼산동에서 시민들이 몸을 웅크린 채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2021.2.16/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화요일인 23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내려가 영하권의 날씨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10시를 기점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남하한 찬 공기의 영향으로 23일과 24일 아침기온이 크게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23일 전국은 대체로 맑다가 낮부터 구름이 많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0∼1도, 낮 최고기온은 3~12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의 예상 최저기온은 Δ서울 –5도 Δ인천 –5도 Δ춘천 -6도 Δ강릉 -1도 Δ대전 -5도 Δ대구 -2도 Δ부산 1도 Δ전주 -4도 Δ광주 -3도 Δ제주 3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5도 Δ인천 3도 Δ춘천 6도 Δ강릉 7도 Δ대전 7도 Δ대구 10도 Δ부산 12도 Δ전주 7도 Δ광주 8도 Δ제주 9도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전날 낮 최고기온이 8~24도로 크게 올랐기 때문에 이날 아침과 비교하면 기온차가 15~25도나 된다"며 "바람이 강한데다 일교차 또한 크기 때문에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이 우려되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강원 영동, 충북 일부, 전북 동부, 경북권, 경남 서부 내륙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서해안과 남해안, 내륙 일부와 제주도에는 시속 30~4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그 밖의 지역도 시속 15~30㎞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서해상에는 시속 35~60㎞의 강풍이 불고 물결도 2.0~4.0m로 높게 일 것으로 예상돼 항해나 조업 선박은 주의해야 한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