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감귤박물관, 제주의 향토재래귤 이야기 수집 추진
상태바
서귀포 감귤박물관, 제주의 향토재래귤 이야기 수집 추진
  • 김태홍
  • 승인 2021.04.0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제주의 향토재래귤에 대한 역사와 삶의 이야기 수집을 위해 제주의 향토재래귤 이야기 현지조사를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제주감귤 역사의 살아있는 증표로 알려진 향토재래귤은 동정귤, 당유자, 진귤 등 전근대 시대에 주로 식재되었던 품종을 말하며, 현재 수령이 100여년 넘는 고목들 가운데 가치가 있는 감귤나무 7종 34본은 보호수로 지정되어 관리되고 있다.

이번에 처음 시도하는 향토재래귤에 대한 이야기 조사는 개발로 인해 사라져가는 제주의 옛 풍경과 기억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한 시도로, 서귀포시 영천동을 시작으로 남원, 송산, 중문, 안덕, 대정, 한림, 애월, 조천 지역 순으로 오는 14일부터 8월 31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를 통해 현재 나무의 소유인을 만나 대를 이어 내려온 감귤나무의 내력과 감귤나무에 얽힌 소소한 일화를 종합적으로 채록하고, 해당 나무와 관련된 자료를 함께 발굴하는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채록된 이야기는 정리작업을 거쳐 감귤박물관 전시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아울러 홈페이지를 통해 제주의 향토재래귤을 널리 알리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제주감귤의 살아있는 증표인 향토재래귤 이야기 현지조사를 내실있게 추진하여 제주 재래귤의 역사를 알리고, 향토재래귤이 가지고 있는 문화적 가치를 널리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