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후 당구장 5000개 줄폐업…자정까지만 열게 해달라"
상태바
"코로나 이후 당구장 5000개 줄폐업…자정까지만 열게 해달라"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1.04.08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당구장협회 소속 당구장 업주들이 지난달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여는 모습.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당구장 업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영업시간 제한과 관련해 "밤12시까지만이라도 영업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8일 대한당구장협회와 전국당구장업주연합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구산업이 사회적 거리두기의 방역사각지대에 놓여 급격히 무너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9년만해도 2만2000개였던 당구장이 올해는 1만7000개로 줄었다면서 "지금도 당구장 20~30%가 폐업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당구장은 매출의 80%가 오후 6시부터 밤 12시 사이에 발생하는데 영업시간이 오후 9시 또는 10시로 제한돼 매출에 타격을 입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조사 결과 오후 9시 영업제한이면 평소 매출의 30% 수준, 오후 10시면 평소 매출의 50~60% 수준으로 나타났다"며 "자정까지 영업이 가능하면 평소 매출의 80% 수준이 나오는데, 정부는 이를 고려해 자정까지만이라도 영업시간을 보장해달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