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날씨] 연휴 마지막 날 비소식…수도권 최대 60㎜(종합)
상태바
[22일 날씨] 연휴 마지막 날 비소식…수도권 최대 60㎜(종합)
  • 제주환경일보
  • 승인 2021.09.21 2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제주시 용담해안도로에서 우비를 입은 행인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과 기사는 관계가 없습니다. 2021.9.14/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자 수요일인 22일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지겠다.

전날 밤부터 이날까지 수도권·충청권·전북과 강원 영서에는 최대 60㎜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22일 중국 북동지방에 자리한 저기압의 북동진으로 찬 공기가 우리나라에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진다고 21일 예보했다.

이에 따라 22일 오전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북에 순간풍속 시속 55㎞ 이상의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겠다.

21~22일 해당 지역들의 예상강수량은 10~60㎜다. 22일 전남권, 경북권 내륙, 경남북서 내륙의 예상강수량은 5~40㎜다.

국지적으로 소낙성 구름대가 발달해 이날 낮에도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30㎜ 내외 강한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돌풍과 천둥·번개가 예상됨에 따라 성묘와 등산 시 안전 사고를 주의해야 한다"며 "우박도 내릴 수 있어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이 대체로 흐리다가 오후부터 대체로 구름이 많겠고 남부지방은 밤부터 맑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로 전망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19도 Δ인천 21도 Δ강릉 21도 Δ춘천 19도 Δ대전 20도 Δ대구 18도 Δ부산 20도 Δ전주 20도Δ 광주 20도 Δ제주 23도다.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4도 Δ인천 24도 Δ강릉 28도 Δ춘천 24도 Δ대전 26도 Δ대구 29도 Δ부산 28도 Δ전주 28도 Δ광주 28도 Δ제주 29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강수의 영향 등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을 기록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