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Edit : 2018.1.22 월 20:14
 
 
,
특별기획/고영철의 향토연구"제주의 원류를 찾아서.."
[향토문화]임니물..하귀리 고완천박제호치수공로비(치수비)물맛이 좋아 一味水(일미물), 이 물 이용, 기우제(祈雨祭) 지내
고영철(제주문화유산답사회장)  |  http://www.jejuhistory.co.kr/index.php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8.01.12  06:3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하귀리 고완천박제호치수공로비(치수비)


고완천박제호치수공로비 高完泉朴濟浩治水功勞碑
위치 ; 애월읍 하귀2리 미수동 '임니물' 옆
시대 ; 대한민국
유형 ; 비석(공적비)

 

   
 

   
 

주민들의 식수원인 용천수 ‘임니물’ 관리의 덕을 기리기 위해 주민들이 세운 비석이다.

박제호는 구한말에 치수 공적이 있는 것으로 보이며(제민일보 2000년 5월 13일) 세운 시기는 단기 4287년(1954) 3월이다.

비석은 보통 묘비의 크기와 비슷하며 앞면에 「高□泉 朴濟浩 治水功勞碑」라고 새겨져 있는데 ‘高□泉’은 일부러 어떤 물질을 넣어 메워 버린 흔적이 있었다.(2000년 8월 5일 답사)

2002년에는 비석이 길가에 옮겨 세워졌고, 비석의 글자도 메운 것을 다시 원상으로 복구해 놓았다. 메워졌던 곳의 글자는 完이다. 따라서 이 비석은 ‘고완철박제호치수공로비’(高完泉朴濟浩治水功勞碑)이다.
 

비석 옆에는 일미샘(一味水)이라는 제목 아래 ‘이 샘물은 정조(正祖)18甲寅(1794)년 가뭄으로 흉년이 들어 수산봉에서 기우제를 지내기 위하여 제주목사가 이곳을 지나다 이 샘물을 마셔 보고 물맛이 좋아 一味水(일미물)라 일컬었으며, 이 물을 이용하여 기우제(祈雨祭)를 지냈다고 한다. 2002년 5월 하귀2리 미수동장’이라는 표석이 서 있다.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대중교통..뇌가 없는(?) 제주도청 공무원들(?)”
2
"해수욕장은 전설(?),화순은 지금 공사중.."
3
“하천비리 전·현직 공무원 건피아 ‘법정구속’”
4
"향 묻은 나래로 임의 옷에 옮으리라.."
5
김포‧제주공항,“지문 찍고 바로 타세요..”
6
(기고)자동차세 연납신청으로 세금 감면 혜택 누리세요.
7
김진선 한림초 교장 제주교총회장 취임
8
(기고)시민과 함께 가는 도서관
9
서귀포시, 제6기 SNS서포터즈 모집
10
제주도, 신혼부부가정 주택전세자금 대출이자 지원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