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Edit : 2018.10.24 수 14:26
 
 
,
특별기획/고영철의 향토연구"제주의 원류를 찾아서.."
[향토문화]임니물..하귀리 고완천박제호치수공로비(치수비)물맛이 좋아 一味水(일미물), 이 물 이용, 기우제(祈雨祭) 지내
고영철(제주문화유산답사회장)  |  http://www.jejuhistory.co.kr/index.php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8.01.12  06:34: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하귀리 고완천박제호치수공로비(치수비)


고완천박제호치수공로비 高完泉朴濟浩治水功勞碑
위치 ; 애월읍 하귀2리 미수동 '임니물' 옆
시대 ; 대한민국
유형 ; 비석(공적비)

 

   
 

   
 


주민들의 식수원인 용천수 ‘임니물’ 관리의 덕을 기리기 위해 주민들이 세운 비석이다.

박제호는 구한말에 치수 공적이 있는 것으로 보이며(제민일보 2000년 5월 13일) 세운 시기는 단기 4287년(1954) 3월이다.

비석은 보통 묘비의 크기와 비슷하며 앞면에 「高□泉 朴濟浩 治水功勞碑」라고 새겨져 있는데 ‘高□泉’은 일부러 어떤 물질을 넣어 메워 버린 흔적이 있었다.(2000년 8월 5일 답사)

2002년에는 비석이 길가에 옮겨 세워졌고, 비석의 글자도 메운 것을 다시 원상으로 복구해 놓았다. 메워졌던 곳의 글자는 完이다. 따라서 이 비석은 ‘고완철박제호치수공로비’(高完泉朴濟浩治水功勞碑)이다.
 

비석 옆에는 일미샘(一味水)이라는 제목 아래 ‘이 샘물은 정조(正祖)18甲寅(1794)년 가뭄으로 흉년이 들어 수산봉에서 기우제를 지내기 위하여 제주목사가 이곳을 지나다 이 샘물을 마셔 보고 물맛이 좋아 一味水(일미물)라 일컬었으며, 이 물을 이용하여 기우제(祈雨祭)를 지냈다고 한다. 2002년 5월 하귀2리 미수동장’이라는 표석이 서 있다.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제주 전통 전연염색, 이리도 아름다웠던가.."
2
“市, 민원인 짐짝취급..‘이 사람들 내쳐’”
3
“안창남 의원의 비자림로 발언 항의..”
4
“제주시 인.허가 시스템 전면 개편 시급”
5
“제주들불축제, 여전히 전문적이지 않다”
6
“탐라도서관 ‘참 잘했어요’..우당도서관은..?’”
7
강재섭 애월읍장, 2018 재정집행 불용류 최소화 당부
8
“제주시민회관, 신축VS보존..시대에 맞게”
9
양창용 용담2동장, 청소년 선도 거리캠페인 실시
10
김태석 의장, '전국 광역의원 연대 지방분권 촉구 결의대회' 참석
환경포커스

미국의 소리, "제주에 보내는 러브 레터.."

미국의 소리,
‘미국의 소리방송’에 최근 제주도에 지난 2015년 이주해 살고 있는 한국계 ...
환경이슈

"아직 태어나기 전인 혼돈의 몸은 유쾌했다"

일본은 요즘 두 가지의 일로 나라가 온통 축제분위기...

"우리가 지나온 과거, 그리고 가야할 미래.."

“아이는 우리가 지나온 과거요, 노인은 우리가 가야...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일보가 5월1일 창간9주년을 맞이했습니다.햇...

"전문가는, 칼을 갈지 않습니다.."

무조건 받아야 한다는 택배가 왔다고 합니다.반송할 ...

"이 반짝이는 물은 우리 조상들의 피다.."

우리나라의 지성 신영복 선생의 옥중서간 ‘감옥으로 ...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