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Edit : 2018.9.24 월 15:41
 
 
,
박대문의 야생초이야기
[야생초이야기]너도바람꽃 (미나리아재비과)박대문(우리꽃 자생지 탐사 사진가)
박대문(우리꽃 자생지 탐사 사진가)  |  | http://www.freecolumn.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8.03.29  07:31: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너도바람꽃 (미나리아재비과) Eranthis stellata Maxim.

 

   
 

바람꽃속(屬) 대부분 식물은 이른 봄,

잔설이 채 가시기도 전에 황량한 숲 바닥에서 꽃을 피웁니다.
꿩의바람꽃, 홀아비바람꽃, 세바람꽃, 들바람꽃 등
바람꽃속(屬) 식물은 속명이 ‘아네모네(anemone)’이고
영어명으로는 ‘windflower’입니다.
바람꽃류 중에서도 가장 먼저 꽃을 피우는 변산바람꽃과 너도바람꽃은
엄밀히 말하면 ‘아네모네속(屬)은 아니고 너도바람꽃속(eranthis)입니다.
   
이들 바람꽃류는 숲이 우거지기 전에 꽃을 피워 열매 맺고
장마와 무더위를 피하고자 한여름에는 사그라져야 하기에
지혜롭게도 남들보다 먼저 이른 봄에 서둘러 꽃을 피웁니다.
   
너도바람꽃은 우리나라 경기 이북과 지리산, 덕유산에 자랍니다.
가운데 노랗게 보이는 꿀샘이 꽃잎인데
황금빛 후광(後光)을 두른 듯한 꿀샘 꽃잎이 매혹적입니다.
   
잔설과 얼음 덮인 계곡 바위 틈새나 나뭇등걸 바람막이 양지에서
가녀린 꽃줄기에 걸맞지 않게 큼직한 꽃을 서둘러 피운 너도바람꽃,
수줍게 내민 하얀 꽃은 실바람만 불어도 휘둘립니다.
바람은 쉼 없이 꽃과 꽃줄기를 감싸 안고 살랑대니
긴긴 겨울 기다림에 지친 애틋한 설렘과 수줍은 떨림에
너도바람꽃은 시종일 안절부절,
잠시를 가만히 서 있지 못하고 마냥 한들댑니다.
 
바람꽃, 아네모네의 전설이 슬픕니다.
 
아네모네(Anemone)는 꽃의 여신 플로라(Flora)의 시녀였습니다.
바람의 신 제프로스(Zephyros)는 미모가 뛰어난 아네모네와 사랑에 빠졌고
질투에 찬 플로라는 아네모네를 꽃으로 만들어 버립니다.
그 후 바람의 신 제프로스는 꽃이 된 아네모네를 못 잊어
해마다 봄이 되면 따스한 훈풍으로 찾아와 꽃을 피우게 합니다.
긴긴 겨울의 엄동설한을 견디어내며
오직 바람의 신, 제프로스만을 기다리다가
봄바람 언뜻 분다 싶으면 꽃부터 피워낸다는 아네모네,
꽃말은 '사랑의 괴로움','덧없는 사랑'이라 합니다.
 
너도바람꽃
 
살을 에는 차가운 얼음장 밑에서
긴긴 겨울 지새운 하얀 그리움.
빈 가지 사이로 엷은 햇살 부서지니
해마다 찾아주는 임 오시는가?
화들짝 깨어나 꽃부터 피운다.
 
행여 가릴세라.
숲속 빈 가지 잎새도 나기 전에
황금빛 후광(後光)으로 곱게 단장하고
살랑대는 봄바람을 온몸으로 맞이한다.
   
긴긴 기다림에 설렘인들 오죽하랴.
바람은 쉼 없이 가녀린 허리를 감싸 도니
애틋한 설렘과 수줍은 떨림에
잠시를 못 참고 시종일 안절부절.
사랑의 괴로움에 봄날은 간다.

 
(2018. 3. 21. 운길산 세정사 계곡에서)

 

 

필자소개

박대문

 

환경부에서 공직생활을 하는 동안 과장, 국장, 청와대 환경비서관을 역임했다.우리꽃 자생지 탐사와 사진 촬영을 취미로 삼고 있으며,
시집 『꽃벌판 저 너머로』, 『꽃 사진 한 장』, 『꽃 따라 구름 따라』가 있다.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속보)추석인데..'양돈분뇨 처리 대란' 조짐
2
“민주당 도의원 오락가락..도중하차 시키자”
3
고희범 시장, 추석연휴에도 근무자 격려 나서..
4
“제주도는 트리플 크라운 반납하라..”
5
구좌읍, 해녀축제서 탄소포인트제 홍보 실시
6
‘추석멩질, 혼저옵서! 초자와줭 고맙수다!’
7
원 지사, 자치경찰 추석연휴 현장근무자 격려
8
원 지사, 도내 생존유일 강태선 애국지사 방문
9
원 지사,“제주해녀 나눔과 공존의 공동체 가치 구현할 것”
10
2018 제주 국제 댄스포럼 라운드 테이블 개최
환경포커스

(속보)추석인데..'양돈분뇨 처리 대란' 조짐

(속보)추석인데..'양돈분뇨 처리 대란' 조짐
양돈분뇨를 처리하던 자원화공장에 액비를 채운 물백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다.그동안...
환경이슈

"우리가 지나온 과거, 그리고 가야할 미래.."

“아이는 우리가 지나온 과거요, 노인은 우리가 가야...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 하루에 하나만 실천하면..”

제주환경일보가 5월1일 창간9주년을 맞이했습니다.햇...

"전문가는, 칼을 갈지 않습니다.."

무조건 받아야 한다는 택배가 왔다고 합니다.반송할 ...

"이 반짝이는 물은 우리 조상들의 피다.."

우리나라의 지성 신영복 선생의 옥중서간 ‘감옥으로 ...

"젊은 그대..왜 이곳을 찾았는가..?"

농약이나 비료를 주지 않고 될 수 있으면 최소한의 ...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