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정치적.경제적 이해관계 의구심"
상태바
"비자림로, 정치적.경제적 이해관계 의구심"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8.11.08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자유도시' 비전 맞춘 도로 계획 전면 폐기하라
 

비자림로 확.포장 공사가 정치적, 경제적 이해관계가 얽여 있다는 지적이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8일 오후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정과 도의회는 비자림로 관련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대안도로 등 모든 절차를 무기한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비자림로 건설은 주민 숙원사업이란 명분으로 경제적 이해관계와 정치적 이해관계가 복합돼있다는 강한 의심을 갖게 된다"면서 "도정도 의회도 눈앞의 이익에만 몰두하며 경제적,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움직이면서 제주도는 어느새 도로.난개발.쓰레기.자동차 천국이 돼 도민들의 행복한 삶은 사라져 버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비자림로에 대한 주민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로 확장이 아닌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고, 현재 베어진 비자림로 현장을 시민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수십억원의 예산이 사용돼야 공사 중단이 이뤄졌다"며 "이는 첫 단추부터 잘못 시작된 계획과 절차의 결과"라고 말하고 "이 모든 과정에 대해 제주도와 도의회는 책임을 분명히 인식하며 도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제자유도시' 비전에 맞춰 수립된 도로 계획을 전면 폐기하고 제주의 가치와 조화를 이루는 새로운 도로 계획을 수립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