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랭섬홀 아시아’, 해외 명문 대학 합격자 대거 배출
상태바
‘브랭섬홀 아시아’, 해외 명문 대학 합격자 대거 배출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9.04.1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여자 국제학교 브랭섬홀 아시아가 해외 명문 대학 합격자를 대거 배출하는 쾌거를 이뤘다.

브랭섬홀 아시아는 올해 예비졸업생 80명은 미국, 영국, 캐나다, 홍콩, 일본 등 140여 개의 해외 유수 대학으로부터 335건 이상의 입학 허가를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미국 아이비리그의 코넬대학교(Cornell University)와 브라운대학교(Brown University)를 비롯해, 시카고대학교(University of Chicago), 존스홉킨스대학교(Johns Hopkins University), 뉴욕대학교(New York University), 영국의 케임브리지대학교(University of Cambridge), 런던 전경대(London School of Economics), 캐나다의 토론토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 홍콩의 홍콩과기대학교(Hong Kong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일본의 와세다대학교(Waseda University) 등이 포함되어 있다.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제안받은 장학금 누적액만 무려 총 160만 달러(약 18억 2,300만 원)에 달한다. 최종 결과가 발표되면 장학금 액수는 훨씬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눈부신 성과는 브랭섬홀 아시아의 IB(International Baccalaureate) 프로그램에서 비롯된 균형 잡힌 교육운영에서 비롯됐다.

특히 IB 프로그램은 주입식 교육을 벗어나 학생이 스스로 사고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과정으로 국내 교육계의 큰 주목을 받아왔다. 교육계뿐만 아니라 선진국형 교육에 관심 있는 학부모들 사이에 이미 널리 알려진 IB 프로그램은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세계 명문 대학들이 우선 입학 평가항목으로 인정받고 있다.

브랭섬홀 아시아 대학 입시 관계자 마크 리(Mark Lee) 박사는 “학생들이 수많은 세계 명문 대학들로부터 합격 통보를 받은 것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브랭섬홀 아시아는 개개인에 맞춘 진학 상담을 통해 학생들이 비단 결과에만 안주하지 않고, 본인 특성에 맞는 대학에 진학해 학업에 대한 열정을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브랭섬홀 아시아는 다가오는 4월 17일 6~9학년 중등과정, 5월 3일 ‘IB 과정을 통한 영어학습(English language acquisition through IB Programme)에 대한 설명회를 진행할 예정이며, 5월 6일에는 제주 캠퍼스에서 학생들이 직접 안내하는 학교 투어를 경험할 수 있다. 설명회 예약 및 입학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학교 홈페이지 내 ‘입학안내’ 메뉴(www.branksome.asia/admissio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