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우리 모두가 행복한 청렴사회를 만들자!
상태바
(기고)우리 모두가 행복한 청렴사회를 만들자!
  • 오재복
  • 승인 2019.03.1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재복 서귀포보건소
오재복 서귀포보건소

우리 선조들은 옛 조선시대부터 청렴한 관리에게 청백리(淸白吏)라는 명예를 주는 제도를 시행해 왔다. 청백리는 맑고(淸), 깨끗한(白), 관리(吏)를 뜻하는데, 공직자로서 청렴한 성품과 행실이 맑고 깨끗하다하여 일반인으로부터 사회의 모범이 되는 공직자의 기본자세를 뜻한다고 할 수 있다.

논어, 맹자, 대학과 함께 사서오경의 하나로 불리는 중용에는 청렴하면서도 능히 너그럽고 어질면서도 결단을 잘 내리며, 또한 어느 하나에 치우치지 않으면, 이는 꿀을 발라도 달지 않고 해산물이더라도 짜지 않음과 같다 할 것이니 이런 것이야말로 덕이니라 라는 말이 있다. 가장 지혜로운 사람이라 해도 탐욕이 없을 수 없고, 가장 어리석은 사람이라도 도덕적 본성은 있게 마련인데 이 두 마음을 다스리는 이치가 중용이고 청렴정신이라 하겠다.

특히, 공직자들이 공적인 업무를 처리할 때 사람이 살아가면서 필요한 기본 덕목과 같이 민원인 입장에서 마음을 헤아리며 민원을 응대하고, 의견을 경청하여 행정에 반영하고, 주민과 끝없이 소통하며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올곧은 마음으로 적극적인 행정을 집행한다면 그게 바로 소박한 청렴의 길이 아닌가 생각한다.

정약용 선생이 집필하신“목민심서”에는 청백리의 조건으로 자애, 청렴, 절용을 들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목민관이 갖춰야 할 규율과 실천방안도 담겨 있다.

특히, “청렴은 관리의 본분이요 갖가지 선행의 원천이자 모든 덕행의 근본이니 청렴하지 않고서는 목민관이 될 수 없다”며 자신이 쓰는 돈이 백성의 피와 땀으로 이뤄진 것이란 사실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였다.

서귀포시 공직자들도 청렴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하고, 이를 제대로 이행한다면 청렴수준은 제주를 넘어 전국 최고 수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 자부한다.

또한, 우리 모두가 일상생활에서부터 조그마한 탐욕을 버리고, 정직과 친절을 몸에 익히고 힘써 나간다면, 그 어느 때 보다도 행복한 청렴사회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그리하여 훗날에 더 이상 청렴을 강조할 필요가 없는 세상이 빨리 오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