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t Edit : 2018.2.26 월 08:22
 
 
,
특별기획/고영철의 향토연구"제주의 원류를 찾아서.."
[향토문화]돌로 된 정문..귀덕1리 김명집효자비귤을 품어 봉양하듯(懷橘之奉이라는 중국 고사) 극진
고영철(제주문화유산답사회장)  |  http://www.jejuhistory.co.kr/index.php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기사 승인 2017.09.13  08:06: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귀덕1리 김명집효자비


귀덕리 효자김명집지려(孝子金明集之閭)
위치 ; 한림읍 귀덕리 신서동
시대 ; 조선
유형 ; 효자비

   
 

   
 

 

귀덕리 신서동 속칭 '웃세시멀'이라 부르는 마을에 있는 효자비이다. 90cm 가량 되는 비석에는 비각이 씌워져 있고 그 앞에는 돌로 된 정문(旌門)이 세워져 있다.

한림읍 지역에는 이와 같이 돌로 정문을 세운 효자.열녀비를 많이 볼 수 있다.

비의 앞면에는 "孝子金明集之閭"라는 큰 글씨 오른쪽에 "道光辛丑后八十四年甲子竪"(도광신축후84년갑자수)라고 새겨져 있으며, 뒷면에는


"慶州后人曾自幼穉之稟性至孝懷橘之奉扇枕之誠□不用極而其父病篤殆至氣絶斷其左指以血和脈因得回甦久得生存之黨欽仰面里咸嘆去道光辛丑具由牒報于本牧則嘉其卓行不送完文烟戶雜役幷傾世遠年久念其泯跡玆立棹楔焉"("경주후인증자유치지품성지효회귤지봉선침지성□불용극이기부병독태지기절단기좌지이혈화맥인득회소구득생존지당흠앙면리함탄거도광신축구유첩보우본목칙가기탁행불송완문연호잡역병경세원연구념기민적자립도설언")라고 새겨져 있다.

대체적인 내용은

"공의 본관은 경주인데 어려서부터 품성이 효성스러워 귤을 품어 봉양하듯(懷橘之奉이라는 중국 고사) 극진하였는데, 그 부친이 병을 얻어 거의 기절함에 이르자 왼손 손가락을 잘라 약에 화합하여 드렸더니 소생하여 오래 생존하였으므로 모든 사람들이 우러러보고 감탄하였다.

지난 도광 신축년(헌종7년, 1844)에 면과 마을에서 천거하였더니 본주(제주)목사는 그 뛰어난 행실을 가상히 여겨 호별 부역과 잡역을 면제하였으므로, 세월이 오래되고 자취가 없어질까 하여 정려를 세운다."는 것이다.

이 글의 내용으로 보면 이 비석은 효자로 칭송된 당시에 세운 것이 아니고 그로부터 84년이 지난 후(1928)에 세웠음을 알 수 있다.


 

< 저작권자 © 제주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도루묵?”..돈 먹는 하마,전기차엑스포 ‘표류’
2
"'성범죄 침묵의 카르텔' 더 이상 용납할 수 없다"
3
제주 하수펌프장 질식 공무원 투병끝 숨져
4
중앙정부 주도 보유세 개편, 문제는..
5
(기고)절세, 이것만은 꼭 알아둡시다
6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정부 노력 부족”
7
제주참여환경연대 제27차 회원정기총회 개최
8
서귀포시, 봄철 나무 심기 행사 개최
9
(기고)종합선물세트 같은 도시계획
10
제주도, 전국 최초 닭고기 등급판정 수수료 지원
환경포커스

“도루묵?”..돈 먹는 하마,전기차엑스포 ‘표류’

“도루묵?”..돈 먹는 하마,전기차엑스포 ‘표류’
돈 먹는 하마같은 제주전기차엑스포가 표류하고 있다.올해 5회째를 맞이하는 제주...
환경이슈

"전문가는, 칼을 갈지 않습니다.."

무조건 받아야 한다는 택배가 왔다고 합니다.반송할 ...

"이 반짝이는 물은 우리 조상들의 피다.."

우리나라의 지성 신영복 선생의 옥중서간 ‘감옥으로 ...

"젊은 그대..왜 이곳을 찾았는가..?"

농약이나 비료를 주지 않고 될 수 있으면 최소한의 ...
산사에 깃든 초가을..시내는 교통지옥

산사에 깃든 초가을..시내는 교통지옥

산사는 이미 초가을이다.30일 점심 때쯤 갑자기 산...
(발행인편지)“지금은 좋은 때가 아니오..”

(발행인편지)“지금은 좋은 때가 아니오..”

티베트의 옛날이야기입니다.산속 동굴에 살며 참선을 ...
신문사소개구독신청기사제보광고안내제휴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등록번호 : 제주 아-01037 | 등록일 : 2012년 2월29일 | 창간일 : 2009년 5월1일(창립 2008년 12월1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중앙로 108(삼도2동) | Tel 064-751-1828 | Fax 064-702-4343 | 발행인/편집인 : 고현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현준
Copyright 2007 제주환경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ohj00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