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네트워크 교류전 2019 'Face to Face 마주보기'
상태바
지역네트워크 교류전 2019 'Face to Face 마주보기'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9.02.1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현대미술관에서는 오는 13일부터 내달 27일까지 지역네트워크 교류전'Face to Face 마주보기'를 개최한다.

이 전시는 급속하게 변화하고 있는 현대 사회의 다양한 문화 현상들이 지역 문화 전반에 어떻게 수용되고 확장되는지 그 양상을 살펴보기 위한 기획전이다.

지역네트워크 교류전 'Face to Face 마주보기'에는 참여작가 3인의 작품 38점이 전시되며, 전시개막식은 오는 13일 수요일 오후 3시 제주현대미술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울러 전시기간 중 전시설명을 위한 도슨트가 운영된다.

제주를 중심으로 관계 맺고 있는 강민석, 권성운, 김명진은 토박이 작가로, 이제 막 이주한 작가로, 그리고 잠시 제주에 머물렀던 작가로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강민석은 인체 조각을 통해 개인의 사건, 사고, 감정 등을 기록한다. 선정적이기 보다는 슬픔과 비애가 강하게 느껴지는 그의 작업은 개인의 기록을 넘어 집단의 기록 그리고 인간의 기록을 담고 있다. 이 전시의 출품작 “몸의 기억”은 시공간적 관계 안에서 심리적, 물리적 연속성을 가진 몸의 움직임을 통해 몸 안에서 일어나고 있는 여러 현상과 인체, 인간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있다.

권성운은 사회속 개인의 가치에 주목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작가이다.그는 작은 버려진 사물들로부터 이야기를 만들고 재구성해 그 버려진 사물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행위를 통해 사회속 개인에 다가서고 있다.

김명진은 작가 본인과 주변인들의 일상, 영화, 음악을 통해 얻은 인상적인 장면과 이야기들을 소재로 형상을 주조하고 화면을 구성한다.

세 작가의 작품들은 각각 독특한 조형미를 발산하면서도 동시대의 특성을 내포하고 있다. 특정한 관계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 시작점인 ‘시선’에 중점을 두고자 한다.

이번 전시가 주체인 자아가 타자와 접촉하기 위한 선행단계인 마주보기라는 행위에 방점을 둔 이유이다. 이를 통해서 지역 간 문화적 정체성을 이해하고자 하는 것이며 이 일의 시작은 마주보는 것에서 출발하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