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B737-8(MAX) 운항중지 조치
상태바
이스타항공 B737-8(MAX) 운항중지 조치
  • 고현준 기자
  • 승인 2019.03.1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타항공의 B737-8(MAX) 에 대해 운항중지 조치가 내려졌다.

12일 국토교통부 김정렬 2차관은 "이번 에티오피아항공 B737-8(MAX) 사고와 관련, 국적 항공사 중 사고 항공기와 동일한 기종을 운용하고 있는 이스타항공(B737-8 2대 보유) 사장을 면담하고, B737-8(MAX) 항공안전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의 철저한 안전점검이 수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스타항공 최종구 사장은 “철저한 사전 안전점검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안전이 담보될 때까지 B737-8(MAX) 항공기 운항을 오는 13일부터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항공기 운항중지 조치로 인해 예약승객들의 불편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자체 대체 항공기와 타 항공사 운항편으로 분산하여 수송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국토교통부는 사고가 발생한 지난 10일에는 이스타항공에 대해 긴급비행안전지시를 발령하고, 그 이행실태를 확인했으며, 11~15일까지 정비 및 조종분야에 대한 특별안전점검도 실시 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내 취항 중인 에티오피아항공에 대한 항공기 정비실태 및 안전기준 준수 여부 등에 대해서도 감독을 강화하고 있으며, 점검 중 문제가 발견될 경우 즉시 운항중지 등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지난 8일 국적 항공사들의 안전 경각심 고취를 위해 9개 국적 항공사 사장단을 대상으로 안전간담회를 개최했다.

국토교통부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간담회에서 “이스타항공을 비롯한 국적 항공사에 항공기 성능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이상 징후 발견 시 결함으로 발전되기 전에 선 조치하는 사전 예방정비 강화를 촉구하고, 조종사 비상대응 절차 숙지를 위한 교육훈련을 강화하여 실시할 것”을 강조했다.

국적 항공사들도 “엔진, 기체결함 예방대책 및 조종사 교육훈련 강화방안, ‘19년 안전분야 투자계획 등을 발표하고 항공기 운항안전에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앞으로 이번 B737-8(MAX) 항공기 사고와 관련하여 사고조사 진행과정과 미연방항공청 및 항공기 제작사(보잉), 해외 당국의 후속 조치사항을 지속 모니터링 하고, 관련 안전조치 사항이 있을 경우 즉시 후속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스타항공 B737-8(MAX) 예약 현황 (3.12~3.17)

 

 

 

 

(편도 기준)

노 선

좌석수

예약객

비고

인천>나리타>인천

756

725

 주 3회 

인천>미야자키>인천

378

259

 주 1회

인천>방콕>인천

1,512

1,102

 주 6회

인천>오사카>인천

1,512

1,251

 주 10회

인천>치토세>인천

1,134

671

 주 4회

인천>푸꾸옥>인천

2,268

936

 주 7회

인천>후쿠오카>인천

1,134

887

 주 3회

총 계

8,694

5,8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