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공통감염병 통로 될 수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 불허하라”
상태바
“인수공통감염병 통로 될 수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 불허하라”
  • 김태홍
  • 승인 2020.05.19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녹색당, “뉴욕 브롱스 동물원 호랑이와 사자 코로나19 감염 발생”주장

제주녹색당은 19일 논평을 통해 선흘2리주민들이 제주도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선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승인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논평은 “제주녹색당은 곶자왈과 제주 야생생물의 서식처를 지키려는 선흘2리 주민들을 응원한다”며 “원희룡 도지사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 불허하고 갈등 증폭자 제왕적 제주도정의 개발 사업을 제어할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고 말했다.

이어 “인류를 위협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이 와중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거문오름과 벵듸굴이 위치한 선흘2리 주민들이 또다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며 “원희룡 도지사에게 시대착오적인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을 불허할 것을 촉구하기 위해서다”라고 강조했다.

“2005년 시작된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원래 제주 조랑말 중심의 테마파크로 계획되었지만, 2016년 말 이 사업을 인수한 리조트 대기업 대명은 선흘2리 곶자왈 일대에 사자 30마리, 호랑이 10마리 등 500여 마리의 외래 동물들을 들여와 사파리형 동물원을 만들고, 대규모 숙박업소를 짓겠다고 제주도에 사업 변경을 신청한 상태”라고 지적한 논평은 “사업내용이 완전히 바뀌었음에도 이 사업은 무려 14년 전에 받은 부실한 환경영향평가로 진행될 예정이며, 현재 원희룡 도지사의 최종 승인만 남아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이런 사실을 언론을 통해서야 뒤늦게 전해 들은 선흘2리 주민들은 지난 2019년 4월 9일 마을총회를 통해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히고, 반대대책위원회를 꾸려 1년이 넘는 지금까지 제주도에 사업 승인 불허를 요구하고 있다”며 “이미 이 사업은 제주도의회와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서도 환경영향평가 꼼수 회피, 세계자연유산 및 곶자왈 파괴 논란, 지하수 오염, 동물권 등 수많은 문제점이 지적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의 약 70%가 사업에 반대한다는 지역언론의 여론조사까지 발표됐다. 그런 가운데 지난해 5월 원희룡 도지사는 사업자와 부적절한 만남을 가져 지역사회에 큰 논란이 됐다”며 “하지만 이런 수많은 논란에 대해 지금까지도 제주도정은 사업자의 입장을 대변하기에만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논평은 “코로나19사태 이후, 우리는 과거에 살아보지 못한 새로운 일상을 살고 있다”며 “전쟁 중에도 열렸던 학교가 문을 닫았고, 지금까지의 삶의 방식은 무용지물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학자들은 코로나19와 같은 인수공통감염병의 발생 원인이 바로 야생생물의 서식지 파괴로 인한 것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은 일상이 되리라 경고하고 있다”며 “야생생물이 살아가는 서식처를 파괴하는 제주동물테마파크와 같은 대규모 개발사업은 인간의 삶까지도 위협할 수 있다”고 말하고 “팔색조, 긴꼬리딱새, 참매, 두견이, 비바리뱀, 애기뿔소똥구리 등 제주 야생생물들의 마지막 피난처인 곶자왈과 오름들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바로 우리들의 안녕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미국 뉴욕 브롱스 동물원에서는 호랑이와 사자 7마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했다”며 “동물원이 인수공통감염병의 직접적인 통로가 될 수 있음이 명확해졌다. 만약 수학여행지로 유명한 제주도의 동물원이 새로운 인수공통감염병의 통로가 된다고 생각하면 끔찍한 일이다. 만약 이런 사태가 발생한다면 과연 누가 책임을 질 수 있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논평은 “원희룡 도지사는 더 이상 이런저런 핑계를 대지 말고, 난개발로부터 파괴되고 있는 제주 야생생물들의 보금자리인 곶자왈과 제주 자연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근본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 그것이 곧 제주도민을 지키는 길”이라며 “제주 녹색당은 제주 야생생물의 보금자리인 곶자왈과 제주 자연을 지키려는 선흘2리 주민들을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거듭 밝혔다.

그러면서 “원희룡 도지사는 코로나19와 같은 인수공통감염병의 통로가 될 수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 승인을 당장 불허하라”며 “원희룡 도정의 청정과 공존이 헛된 말장난이 아니라면 낄 땐 끼고 빠져야 할 땐 빠져라. 갈등 증폭자 제왕적 권력기구 제주도정의 개발 사업을 제어할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고 제주의 자연과 생명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