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숙의형 민주주의 스스로 부정한 것"
상태바
"원 지사, 숙의형 민주주의 스스로 부정한 것"
  • 김태홍 기자
  • 승인 2018.12.05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도정 스스로 도민적 신뢰 저버린 결정"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5일 성명을 내고 "원 도정의 녹지국제영리병원 허가 결정은 숙의형 민주주의를 스스로 부정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겅명은 "오늘 원희룡 도정이 녹지국제 영리병원 허가를 결정한 것은 원희룡 도정 스스로 설정한 기준을 스스로 거스른 것으로 도민적 신뢰를 저버린 결정이라 아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는 불허 결정에 따른 소송이 제기돼, 위약금 지불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불허권고 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도의회에 출석해 허가를 촉구하는 도의원의 촉구성 질의에도 불구하고, 불허 권고 수용을 분명히 밝히기까지 했다. 하지만 오늘의 허가 결정은 합리적으로 납득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원희룡 지사는 녹지국제 영리병원 허가 결정과 관련해 긍·부정을 수차례 반복함으로써, 찬·반을 떠나 원희룡 도정에 대한 도민적 신뢰를 땅에 떨어뜨렸음을 분명히 직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